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10가구 중 2가구, ‘기러기 가족'...직장·학교가 원인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1/23 [09:23]

경기도 10가구 중 2가구, ‘기러기 가족'...직장·학교가 원인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1/23 [09:23]

▲ 경기도청   ©GNNet

 

경기도는 ‘2018년 경기도 사회조사’에서, 도민 10가구 중 2가구가 가족과 떨어져 살고 있는 분거가족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분거가족은 직장, 학업 등의 이유로 배우자나 미혼자녀가 다른 지역(해외 포함)에 살고 있는 가족을 지칭하는 말로 분거가족에 대한 현황 조사는 경기도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2018년 경기도 사회조사’ 결과 분석 자료에 따르면, 전체 조사대상 3만1천740가구 가운데 6천305가구가 분거가족으로 전체 19.2%(가중값 적용)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과 떨어져 살고 있는 가장 큰 이유로는 배우자나 자녀의 직장 문제가 54.2%로 절반을 넘었고, 학업이 28.1%, 군대 6.8%, 가족 간 불화 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분거지역은 경기도내 시군이 40.4%로 가장 많았고, 서울 외 타시도 (28.5%), 서울(21.2%), 국외(9.9%)순이었다. 분거기간은 1년~2년이 23.2%로 가장 많았고, 5년 이상도 19.8%로 나타났다.

 

분거로 인해 남아있는 가구주의 연령을 살펴보면 50대가 35.5%로 가장 많았고, 60대 이상 18.9%, 60대 이상 18.9%, 40대 15.3% 순으로 나타났다.

 

시군별 분거가족 비율이 가장 높은 시군은 포천시(30.0%), 가장 낮은 지역은 안양시(14.1%)였다. 국외 분거가족 비율은 과천시가 20.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조사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0.7%p다.

 

경기도는 1997년부터 매년 사회조사를 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도내 3만1천740가구, 15세 이상 가구원 6만7천54명을 대상으로 가족·가구, 환경, 보건·의료, 교육, 안전 등 5개 분야 37개 항목에 대해 조사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