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최종환 파주시장, 설 명절 맞아 생존 애국지사 민영주 여사 위문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1/31 [09:47]

최종환 파주시장, 설 명절 맞아 생존 애국지사 민영주 여사 위문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1/31 [09:47]

 

경기 파주시 최종환 시장은 31일, 설 명절을 앞두고 전국 생존 여성 독립운동가 3인 중 1인인 민영주 지사를 방문해 위문품과 함께 국가유공자 명패를 전달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1923년 상해에서 태어나 1940년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창설 시 광복군에 입대한 민영주 지사는 독립운동가 민필호(임정 비서실장)와 신명호(독립운동가 신규식의 외딸)의 장녀다.

 

1942년 한국임시정부 내무부 부원으로 파견 근무했으며 중경방송국(重慶放送局)을 통한 심리작전 요원으로 활동했다. 이후 1944년 한국독립당에 가입해 임시정부 주석 판공실 서기로 근무하기도 했으며, 1945년에는 광복군 제2지대에 편입돼 복무하는 등 그 공훈으로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서훈 받았다.

 

최 시장은 이날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일생을 바친 애국지사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자유와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애국지사에 대한 명예를 드높이고 예우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새해인사와 함께 건강을 기원했다.

 

한편 파주시는 오는 2월부터 경기북부보훈지청과의 협력을 통해 정부에서 새로이 시행하는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