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리시, 민간 위탁 방역...3월 친환경 방역사업.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2/18 [13:05]

구리시, 민간 위탁 방역...3월 친환경 방역사업.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2/18 [13:05]

▲ 구리시는 보건소 방역반과 함께 오는 3월부터 3개 민간 위탁 방역 업체를 선정해 3개 권역으로 나누어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방역 활동을 시작한다.(사진=구리시청)     © GNNet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가 방역 소독 사업 민간 위탁 업체를 선정해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친환경적이고 효율적인 방역 사업 강화를 노력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보건소 방역반과 함께 오는 3월부터 3개 방역 업체가 구리시를 3개 권역으로 나누어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방역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1권역(갈매동·동구동·인창동)은 ㈜태양지앤씨가, 2권역(교문1·2동, 수택3동)은 하나환경(주)이, 3권역(수택1동·수택2동)은 행복한일터(크린하우스)가 각각 진행한다.

 

구리시에서는 기후 온난화 등 환경 변화로 겨울철에도 정화조 등에 모기가 월동하는 등 유충 구제 사업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시는 지난 2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유충 구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각 동 행정복지센터 통장들 및 분뇨업체 등과 연계하여 정화조의 유충 구제 사업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특히 방역 약품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생물학적 방법과 물리학적 방법도 병행하는 등 친환경적인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 보건소 담당자는, 방역 전담 일력이 각 가정을 순회 방문할 때 약품 투입 대상 정화조 위치를 안내하고, 집 주변 모기 서식 환경을 제거하는 등,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최애경 보건소장은 “올해도 모기 없는 구리시를 만들기 위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주민 모두가 쾌적한 환경 속에서 주민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