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평군, 양근향교, 지평향교 춘기 석전제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10:49]

양평군, 양근향교, 지평향교 춘기 석전제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3/12 [10:49]

▲ 초헌관 최문환 부군수가 제향하고 있다./경기북도일보(사진=양평군청)     ©GNNet

 

 

경기 양평군은 11일 양근향교(전교 유상근), 지평향교(전교 박춘근) 명륜당과 대성전에서 각각 유림원로와 기관단체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춘기 석전제를 엄숙하게 봉행했다.

 

이날 양근향교 석전제에는 최문환 부군수가 초헌관으로 신교중 의병기념사업회회장이 아헌관, 이희원 장의가 종헌관을 맡아 선성, 선현들의 덕을 추모했고 지평향교 석전제에서는 박춘근 전교가 초헌관으로 전진선 군의원이 아헌관, 조근수 지평면장이 종헌관으로 제향행사를 했다.

 

석전은 새학기를 맞아 전례적으로 봉행하는 개학식으로 입학식과도 같으며, 선성선현에 대한 제사의식으로 예로부터 학교에서 봉행돼 내려온 유학의 독특한 성인관에 기초해 누구나 배워서 성인이 될 수 있다는 가르침을 갖고 봉행되는 의식이다.

 

매년 음력 2월과 8월 상정일(上正日) 두 차례에 걸쳐 거행, 오늘을 사는 현대인들에게 잊혀져 가는 유교 선현들의 가르침을 되새기고 전통문화를 계승 발전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되고 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