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산정호수 김일성 별장 복원.."구체적 계획없다"

공식입장, 구전으로만 전해질뿐.. 자료조차 없다.

GNNet | 기사입력 2019/03/13 [17:17]

포천시, 산정호수 김일성 별장 복원.."구체적 계획없다"

공식입장, 구전으로만 전해질뿐.. 자료조차 없다.

GNNet | 입력 : 2019/03/13 [17:17]

▲ ( 사진 = 포천시청 )     ©GNNET

 

경기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A 일간지에 보도 논란이 되고 있는 “산정호수 김일성 별장 복원”에 대한 공식 입장을 13일 밝혔다.

 

포천시는 "산정호수 내에 김일성이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진 건물은 일제 강점기에 영북수리조합(현 농어촌공사)에서 농업용수를 관장하기 위해 지어진 건물로 광복 이후 김일성 전 주석이 사용 했을 것으로 지역에서 구전되고 있으나, 현재 건물은 6.25전쟁 이후 소실된 상태다."고 했다.

 

시는 "A 일간지에 2022년 준공을 목표로 김일성 별장 복원사업 추진 중이라는 보도된 사항에 대하여 포천시는 현재 복원사업과 관련하여 추진된 사항은 전혀 없으며, “김일성 별장은 구전으로만 전해지고 있고 정확한 고증자료가 없어 현재 구체적인 복원 계획이 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