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양주시, 금곡 100년, 미래 100년 도시 재생..목화 예식장 "헐렸다"

그자리에 역사 공원..2021년 6월 완공

오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3/27 [11:22]

남양주시, 금곡 100년, 미래 100년 도시 재생..목화 예식장 "헐렸다"

그자리에 역사 공원..2021년 6월 완공

오민석 기자 | 입력 : 2019/03/27 [11:22]

 

▲ 26일 각종 퍼포먼스와 함게 철거를 시작한 목화 예식장./ 경기북도일보     © 오민석 기자

 

경기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26일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안중근 의사 순국일을 맞아 고종과 순종황제가 묻혀 있는 홍유릉 앞에서 ‘금곡 100년, 미래 100년 도시재생’행사를 했다.

 

행사에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 신민철 남양주시의회 의장, 남양주시의회 의원, 경기도의원, 문화재청 관계자, 유관기관장, 공무원, 시민 등 300여명 참석한 가운데 저녁 6시30분부터 7시30분까지 1시간이다.

 

행사는 진혼무와 시립합창단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금곡의 100년 과거 청산과 미래 100년 도시 재생’이라는 남양주 출신으로 신흥무관학교 건립을 통해 우리나라 독립의 기틀을 마련한 이석영 일가를 비롯한 모두 111명의 독립투사를 기리는 내용 및 비전제시 영상이 상영됐다.


이어 이완용 등 친일파에 대한 역사법정의 심판문을 조광한 시장과 신민철 의장이 함께 낭독했다.


또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홍유릉 앞을 20년 이상 가리고 있는 금곡동 흉물로 남아 있는 구)목화웨딩홀 철거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퍼포먼스는 내빈들이 직접 무대에 올라가 스크린 터치로 100부터 0까지 카운트다운을 시작한 후 크레인을 이용한 건물철거가 진행됐으며, 지역내 고등학생들의 난타공연으로 행사는 마무리 됐다.


조광한 시장은 “119년 전 1910년3월26일 오늘은 안중근 의사께서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하고 여순감옥에 수감 중 순국하신 의미 있는 날”이라고 밝히면서, 오늘 구)목화예식장의 철거 행사는 외형적으로는 고종과 순종의 능인 홍유릉을 가로막고 있는 도시의 흉물을 철거하는 것이지만, 크게 보면 지난 과거의 아픔을 청산하는 동시에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들의 위상을 드높이고 일제 식민지 시대의 아픔을 잊지 않기 위한 우리의 작은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며, “‘금곡 100년 미래 100년 도시재생’은 이곳에 역사문화공원을 조성하는 것으로 대한민국 도시재생의 롤 모델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금곡동 도시재생사업 일환으로 홍유릉 앞 금곡동 434-36번지 일원 14,057㎡부지에 총 사업비 470억원(국도비 75억, 시비 395억)을 투입하여 역사관, 체험, 여가, 휴식, 문화, 공연을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으로 2021년 6월에 완공해 시민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며, (구)목화예식장 지하층을 활용한 역사관도 8.15 광복절에 맞추어 개관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북도일보의 기사는 기사공유협력사인 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오민석/언론인. 1987년 구리시 풍양신문. 1997년 수도권일보 구리주재 기자. 2001년 중부일보 구리.남양주 주재기자. 2004년 경기신문 구리주재기자.(주) 구리넷 창간 발기인. 2007(주)구리넷 대표기자. 2010년 (주)경춘신문 편집국장. 2013년 (주)구리남양주넷 편집국장 겸 발행/편집인. 아시아 뉴스통신 구리.남양주 주재기자/2016년~2018년 경기북도일보 대표이사 겸 편집국장 / 2013년~ 아시아뉴스통신 경기북부본부 부국장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5631-3004.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