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천군 육군 28사단, 6·25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3/29 [09:38]

연천군 육군 28사단, 6·25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3/29 [09:38]

▲ 연천군 육군 28사단이 28일, 6·25전사자 유해발굴을 시작했다./경기북도일보(사진=연천군청)     © GNNet

 

 

경기 연천군 육군 제28보병사단은 2820196·25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을 가졌다.

 

사단장 주관으로 진행한 개토식에는 박성남 부군수 등 지역 기관장과 6·25 참전용사를 비롯해 보훈단체장, 국방부유해발굴단, 사단 장병 등이 참석해 호국영령이 된 선배 전우들의 유해를 고이 모시겠다는 각오를 다짐했다.

 

본격적인 유해발굴은 오는 41일부터 510일까지 약 6주간 장병 140명이 투입돼 진명산 일대에서 진행된다.

 

이곳은 지난 195110월 유엔군의 코만도 작전이 수행된 곳으로, 당시 많은 선배전우들이 불굴의 투혼으로 적과 맞서 싸운 격전지다.

 

사단장은 추념사에서 선배전우들의 유해발굴과 더불어 뜨거운 애국심과 그 희생정신을 본받겠다, “국가가 호국영령들께 드리는 굳은 약속인 유해발굴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성원을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사단은 지난해 이 지역에서 6·25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을 통해 총 54위의 유해와 1만여점의 유품을 찾는 값진 성과를 얻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