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문경희의원.. 대중교통 공공성 강화 포럼, ‘전략 모색’ 세미나

새경기 준공영제 도입..집행부 강한 의지 뒷받침 필요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3/29 [16:44]

경기도의회, 문경희의원.. 대중교통 공공성 강화 포럼, ‘전략 모색’ 세미나

새경기 준공영제 도입..집행부 강한 의지 뒷받침 필요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3/29 [16:44]

▲ 대중교통의 공공성 강화 포럼이 ‘도의 포용적 성장방향과 전략 모색’ 세미나를 열었다(사진=경기도의회)     © GNNet



경기도의회 의원 연구단체인 대중교통의 공공성 강화 포럼(회장 문경희 의원)28일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도 공공버스과 공무원, 교통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의 포용적 성장방향과 전략 모색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문경희(남양주2) 의원은 새경기 준공영제를 도입을 위해 경기도의 강한 추진 의지가 뒷받침돼야 하는 현 시점에서 오늘 세미나에서 나온 좋은 제안들이 시민의 편의와 대중교통의 공공성 강화 진전에 좋은 재료로 활용되었으면 좋겠다며 세미나 개최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이용주 공공버스과장은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고자 시범사업을 통해 성과평가와 문제점을 보완한 후에 단계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문가 토론에서 김채만 연구위원은 유럽의 경우 노선입찰제 도입으로 비용절감 등 서비스 질 개선의 효과가 나타났으며, 국내외 사례 검토를 통해 향후 경기도 노선입찰제 도입시 면허갱신을 위한 서비스평가를 어떤 식으로 운용할지를 고민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도경 서울시립대교수는 경쟁입찰을 통해 운송사업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일부 독과점 업체의 무응찰, 담합 등이 발생할 수 있어, 대안 마련을 위한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모든 도민이 보다 쾌적하고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방안을 고민 중이며, 연구와 토론을 통해 다양한 해법을 마련해 갈 것을 강조했다.

 

향후 연구과제로 수도권 지역 택시요금의 형평성을 고려한 경기도 택시요금 정책을 연구과제로 선정하여 토론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문 의원을 비롯해 권재형(의정부3)의원, 김경일(파주3)의원, 김명원(부천6)의원, 김진일(하남1)의원, 윤용수(남양주3)의원, 이기형(김포4)의원, 최승원(고양8)의원 등 연구단체 의원과 김도경(서울시립대 교수), 김채만(경기연구원 연구위원), 이용주(공공버스과장) 등이 참석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