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폐기물 불법처리 신고포상금제 운영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0:07]

양주시, 폐기물 불법처리 신고포상금제 운영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4/09 [10:07]

▲양주시청 전경.(사진=이건구기자)     ©GNN

 

 

경기 양주시는 9,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폐기물 불법투기, 소각행위 신고 포상금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신고는 위반행위를 확인한 날부터 7일 이내에 불법행위자를 확인할 수 있는 핸드폰블랙박스 동영상이나 투기물 사진 등을 첨부해 시청 청소행정과(031-8082-6941)나 국민신문고를 통해 신고하면 된다.

 

지급대상과 포상금은 휴대하고 있는 폐기물(담배꽁초, 휴지 등)을 버리는 행위, 1만원이나 그에 상당하는 포상품, 비닐봉지, , 보자기 등을 이용해 폐기물을 버리는 행위, 4만원이나 그에 상당하는 포상품, 휴식 또는 행락 중 발생된 폐기물을 수거하지 아니하는 행위, 4만원이나 그에 상당하는 포상품, 생활폐기물이나 사업장폐기물을 불법 소각하는 행위, 10만원이나 그에 상당하는 포상품, 차량, 손수레 등 별도 운전 장비를 이용해 폐기물을 버리는 행위, 10만원이나 그에 상당하는 포상품, 사업장폐기물을 버리는 행위 신고 시, 20만원이나 그에 상당하는 포상품이 지급된다.

 

신고포상금은 행정처분 후 30일 이내에 지급하며 같은 내용에 대해 다수의 신고가 접수될 경우 포상금은 최초 신고자에게 지급, 허위나 익명으로 신고하거나 신고인과 피신고인 사이에 분쟁이 있는 경우 등은 포상금 지급이 제한된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