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리시 자유한국당, 현 시장에게 협박 당했다 전. 시의원등 "성명"

시민에게 사죄하고 시장직 즉각 사퇴하라..

GNNet | 기사입력 2019/04/10 [12:47]

구리시 자유한국당, 현 시장에게 협박 당했다 전. 시의원등 "성명"

시민에게 사죄하고 시장직 즉각 사퇴하라..

GNNet | 입력 : 2019/04/10 [12:47]

  

▲ 10일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원협의회가 현 시장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 하고 있다./ 경기북도일보=오민석기자     © GNNet


경기 구리시 자유한국당 소속 전. 시의원들이 현 민주당의 시장 선거법 위반 재판과 관련 “협박을 당했고 형사 사법권도 무시당했다”는 성명서를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원협의회는 시청 기사 송고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위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성명서를 발표 했다. (아래 성명서 전문 참조)

 

한편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원협의회 나태근 위원장은 “법적검토를 진행 중에 있으며 피해자와 협의를 거쳐 법의 판단을 묻는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했다.

 

                                                             <성명서전문>

 

     여성을 겁박하고 사법부를 우롱한 안승남 시장은 구리시민에게 사죄하고 시장직에서 즉각 물러나라!!

 

안승남 시장은 재판에서 자신에게 불리한 진술을 증거로 제출한 참고인들에게 “내가 한 번 물면 끝까지 가는거 잘 알지 않느냐, 왜 다 된밥에 재를 뿌리는 거냐”등의 말들로 겁을 준 것이다.

 

형사사법권을 무시하고 시민위에 군림하려는 오만함과 독선이 아니고서야 법치주의 국가에서 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는 피고인 입에서 어떻게 이러한 후안무치한 발언이 나올 수 있단 말인가

 

무엇보다도 이번 사건의 핵심은 안승남 시장이 ‘구리시장’이라는 공권력을 앞세워 사회적으로 보호받아야 할 여성에게 협박을 가했다는 점이다.

 

우리 헌법은 제 32조,34조,36조에서 여성의 근로, 복지와 권익향상, 모성보호 등을 규정하고 있다. 다시말해서 국가는 여성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배려하고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이다.

 

그러나 안승남 시장은 이와 같은 헌법상의 의무를 저버리고 ‘시장’이라는 공권력적 지위를 이용하여 전직 시의원이자 여성에게 협박을 가한 것이다.

 

이번 사건으로 그 동안 안승남 시장이 여성의 복지와 권익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입버릇처럼 외쳐왔던 공약들이 공염불에 지나지 않았음이 백일하에 드러나게 되었다.

 

재판에 불리한 영향을 미칠 참고인들에게 협박을 가하고 증거를 인멸하고자 하는 행위는 대한민국 사법부를 우롱하고 법치주의를 훼손하고자 하는 시도인 동시에 중대한 범죄행위이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여성에 대한 보호의무를 방기하였을 뿐만 아니라 증거인멸을 시도하여 사법질서를 문란케 한 안승남 시장의 천인공노할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며,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게 할 것이다.

 

안승남 시장은 구리시민에게 사죄하고 시장직에서 즉각 사퇴하기를 촉구한다.

 

또한 앞으로 자유한국당은 헌법질서를 확립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데 앞장설 것이며 20만 구리시민과 함께 구리시의 발전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2019. 4.10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원 협의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