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리유채꽃축제, 시가지에서 ‘시민속으로 대박’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10:18]

구리유채꽃축제, 시가지에서 ‘시민속으로 대박’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5/13 [10:18]

▲ 제19회 구리유채꽃 축제 - 장자호수공원 무대 공연./경기북도일보(사진=구리시청)     © GNNet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유채꽃은 한강, 축제는 시가지!’를 슬로건으로 열린 제19회 구리유채꽃 축제가 3일간 주최측 추산 한강둔치 20만여명, 시내 공연 3만여명 등 성공적인 마무리 속에 더 큰 자신감을 남기며 내년을 기약했다.

 

유채꽃 축제가 올해는 지금까지주도로 한강시민공원에서 진행되던 방식에서 탈피해 시가지 인구밀집 지역인 갈매애비뉴거리, 구리역광장, 구리전통시장, 장자호수공원 4곳에서 찾아가는 시민 주도 행사로 치뤄지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활력을 불어넣었다.

 

먼저 5월 태양빛이 내리쬐는 화창한 하늘아래 시원한 한강변에 조성된 59,000규모의 유채꽃 단지에서는 제7회 전국드림가요제를 비롯해 지역경제관, 시정홍보관, 태극기홍보관, 유료체험ZONE, 먹거리ZONE, 시민건강 체험 등이 열렸다.

 

또한 축제기간 동안 주차요금 징수 효과로 과거와 같은 인산인해 교통 혼잡이 사라지고 차분한 분위기속에 여유로움을 만끽했다.

 

, 시에서 신도시로 조성된 갈매애비뉴거리에서는 지난 11일 주민센터 등 우수동아리 공연을 시작으로 인기가요, 걸그룹, 성악 등 다양한 장르의 흥겨운 음악 속에 2천여 명의 시민들이 춤과 박수로 호응하고, 길가의 상점들도 적잖은 축제 특수를 누렸다.

 

특히 지난 10, 11일 연 이틀 동안 유동인구가 가장 많이 밀집된 전통시장은 수많은 인파들과 젊은이들의 환호성으로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뜨겁게 달궜으며, 축제 마지막 날인 12일 구리역 광장에서는 본 공연에 앞서 미세먼지 저감 범시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어 경기방송이 진행하는 라디오공개방송에는 4천여 명의 시민들이 운집한 가운데 MC 가비엔제이 서린의 사회로 울랄라세션, 서영은, 드림캐처, 긱스, 소울다이브 등 인기연예인들이 출연했다.

 

또한 불꽃놀이를 미세먼지를 일으키는 이유를 들어 전격 취소하고 안승남 시장의 폐회 선언으로 마지막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안승남 시장은이번 축제 기간의 최대 대박은 갈매애비뉴거리가 시를 대표할 수 있는 문화자원으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확실하게 발견하고, 전통시장과 구리역광장, 장자호수공원에서는 시민들의 공연 접근성 등 지역상권이 함께 상생하는 등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성공적인 결실로 마무리돼 시장으로서 큰 보람을 느낀다” 고 말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