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군사시설 보호구역.. 건축물 용도변경 규제 개선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7/02 [11:18]

양주시, 군사시설 보호구역.. 건축물 용도변경 규제 개선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7/02 [11:18]

 

▲ 양주시청 전경 (사진=양주시청)     ©GNNet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2, 군사시설보호구역 내 건축물 용도변경에 대한 불합리한 규제를 발굴, 국무조정실, 국방부 등과의 업무협의 등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지난달 25일 마침내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시행령개정을 이끌어 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으로 기존 군사보호구역 내 건축물 용도변경 허가 시 군 협의를 받아야 했던 사항이 위험물 저장시설과 처리시설 등 이외의 용도변경 시에는 군협의 대상에서 제외됐다.

 

특히, 군사시설보호구역 내 건축물 용도변경 소요기간이 최소 30일에서 3일 이내로 크게 단축됐으며 이에 따른 군협의 서류 작성 등 관련 비용이 크게 절감되는 등 전국 8,476에 달하는 군사시설보호구역에 적용할 경우 경제적 파급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성호 시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는 불필요한 규제를 적극 발굴·개선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양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