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고양시의회 건설 교통위, 박한기 의원, '교통약자 차량 정비..문제있다'

과잉정비⋅과다청구해도 아무도 문제제기하지 않아

김신근 기자 | 기사입력 2019/07/03 [18:14]

고양시의회 건설 교통위, 박한기 의원, '교통약자 차량 정비..문제있다'

과잉정비⋅과다청구해도 아무도 문제제기하지 않아

김신근 기자 | 입력 : 2019/07/03 [18:14]

▲ 박한기 고양시의회 의원     © 김신근 기자

 

경기 고양시의회(의장 이윤승)는 상임위원회별로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를 했다.

 

행감 3일차인 3일,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이길용)에서는 고양도시관리공사를 대상으로 행감이 진행됐다.

 

박한기 의원은 고양도시관리공사가 운영하는 교통약자 이동차량 정비에 대해서 언급했다.

 

박 의원이 공사가 제출한 차량 정비 내역에서 두 달간 슬라이딩 발판 모터를 두 차례 교체한 사례, 와이퍼 교체를 위해 정비소를 방문한 사례, 70만원 원가의 터보차저를 공임포함 145만원으로 정비한 사례 등을 제시하며, 지난 행감때 지적후 시정하겠다고 약속한 과다청구, 단순소모품의 자가정비, 과잉경비 등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문제는 누군가 의문을 제기하고 A/S를 요구해야 하는데 아무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잘못된 관행이 개선될 수 있도록 전면 조사하고 과잉 정비, 과다 청구한 정비업체는 거래선을 변경할 것”을 촉구했다. 
 


경희대학교를 졸업 했으며 ROTC 24기 포병 임관. 2007~2016년까지 정부 보조사업으로 대한민국 농업정책을 이끌었습니다.
2016~ 후반기부터 화성저널 편집국장을 해오다 뜻이 있어 경기북도일보에 합류하였습니다. 정론직필. 지역 언론문화 창달에 조그만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사제보/ 정정보도 요청 010-7305-3264
고양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