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4보] 주민들 낸 세금이 주민 안전 위협...양평군, 골프대회 수 년간 3천만 원 지원

양평군, 눈가리고 귀닫은.. 주민고통 모르쇠 행정 언제까지 ..

오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7/17 [10:21]

[4보] 주민들 낸 세금이 주민 안전 위협...양평군, 골프대회 수 년간 3천만 원 지원

양평군, 눈가리고 귀닫은.. 주민고통 모르쇠 행정 언제까지 ..

오민석 기자 | 입력 : 2019/07/17 [10:21]

 

정동균 양평군수가 올해 더 스타휴 골프장에서 열린 골프프대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군, 6년 간 주민들이 낸 세금으로 주민들 안전 위협하는 골프대회에 매년 5백만 원씩 투입

-더 스타휴 골프장 내 운영되는 수영장 물대느라 농지에 필요한 하천물은 바닥

 

 

매일 날아오는 골프공을 피하기 위한 경기 양평군 주민들의 이른바 '골프공 피하기 전쟁'이 심각한 가운데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총력을 다 해야 할 행정기관 양평군이 오히려 주민들의 안전 위협을 가중시키는데 수 천만원을 지원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기북도일보가 정보공개요청을 통해 군으로부터 입수한 '체육대회 골프부문 년도별 지원 현황'에 따르면 군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6년 간에 걸쳐 '더 스타휴 골프장'에서 열리는 '골프대회'에 매년 5백만원씩 총 3000만원을 지원했다.

 

군 주민들 약 24%(2017년 기준)는 농업을 주요 생업으로 잇고 있지만, 관할 청인 군은 주민들의 삶과 상반되는 골프대회에 주민들이 낸 귀중한 세금으로 결국 주민들을 위협하는 골프대회에 사용한 꼴이 됐다.

 

더 스타휴 골프장 인근 마을에 거주하는 가구도 약 158가구로 이 주민들은 주로 농업에 종사하는 농업인들이다. 특히 이 곳 농민들은 수 년 전부터 더 스타휴 골프장을 찾은 골퍼들이 날리는 골프공의 위협에 고통을 호소해 오고 있지만, 정작 군은 이 같은 주민들의 민원에 무성의한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

 

주민들은 수 년전부터 매일 약 30여 차례에 걸쳐 낙하되는 골프공에 대한 민원을 수 없이 제기해 왔고, 최근들어서만 주민들의 공식 민원은 5차례(2018년 6월 29일 두 차례, 2019년 3월 20일, 3월 28일 두 차례)나 이어졌지만 해당 부서의 답변은 '조취를 취하겠다'는 답변만 계속됐다.

 

지난달 양평군이 발송한 시정명령에도 불구 하고 더 스타-휴 골프장은 군의 행정력을 비웃기라도 하는듯 시정은 이루어 지지 않고 있지만 양평군은 이를 다시 2차 계고장으로 변경 해 봐주기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북도일보- 오민석기자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군이 최근 더 스터휴 골프장 측에 발송한 공문(시정명령서)을 통해 지난달 28일까지 낙하되는 공을 방지하는 펜스나 그물망 등을 설치하라는 시정명령을 한 바 있지만 예상대로 이는 지켜지지 않았고, 따라서 군은 시정명령 다음 수순으로 영업 정지 등을 통한 상식 행정을 취해야 함에도 2차 계고장을 발송, 오히려 거꾸로 가는 행정을 하면서 또다른 의혹과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한편 더 스타휴 골프장 내 리조트에는 현재 수영장이 운영되고 있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 수영장에 공급되는 물 때문에 마을로 통하는 하천물이 모두 말랐다는 얘기다.

 

또, 하천 물이 마르면서 농사에 필요한 농수도 부족한 상황이며, 그나마 골프장 측에서 작은 호수를 연결해 나오는 정체모를 물로 농사를 짓고 있다는 설명이여서 관할 기관인 양평군의 보다 명확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북도일보의 기사는 기사공유협력사인 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오민석/언론인. 1987년 구리시 풍양신문. 1997년 수도권일보 구리주재 기자. 2001년 중부일보 구리.남양주 주재기자. 2004년 경기신문 구리주재기자.(주) 구리넷 창간 발기인. 2007(주)구리넷 대표기자. 2010년 (주)경춘신문 편집국장. 2013년 (주)구리남양주넷 편집국장 겸 발행/편집인. 아시아 뉴스통신 구리.남양주 주재기자/2016년~2018년 경기북도일보 대표이사 겸 편집국장 / 2013년~ 아시아뉴스통신 경기북부본부 부국장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5631-3004.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