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파주시, 일본수출규제 대응 위해 힘 쓴다..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09:42]

파주시, 일본수출규제 대응 위해 힘 쓴다..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8/07 [09:42]

 

▲ 사진=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회의(사진제공=파주시청)    

 

경기 파주시 최종환 시장은 지난 5,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대응해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시는 국··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관내 기업의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시 차원의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먼저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기업 지원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비상대책반 및 피해신고 접수 상황실 운영, 상공회의소와 공조체계 구축, 피해기업 운전자금 지원 및 특례보증을 확대키로 했다.

 

또한 피해기업 지원을 포함한 1천억 원 규모의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하고 피해기업에 대한 지방세 신고·납부 기한연장, 징수유예, 체납처분 유예, 세무조사 연기 및 지방세 감면 등 지방세 세제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일본 수출 화훼농가 피해에 대비한 장기적 대비책을 마련하고 공무원의 일본방문 취소 및 잠정 연기, 행정물품 구매 및 시 발주 공사 일본제품 배제, 일본규탄 현수막 게첨 및 범시민운동 전개 등 다각적인 대응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최종환 시장은 국권 침탈의 과거사를 망각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통렬히 규탄하며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하고 한일 관계 정상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파주시 공직자와 46만 파주시민의 적극적인 동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파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