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추진

2035년 인구 16만 자족도시 건설에 매진

정영택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2:49]

가평군,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추진

2035년 인구 16만 자족도시 건설에 매진

정영택기자 | 입력 : 2019/08/12 [12:49]

▲ 2019 공직자 인구교육 현장/(사진제공=가평군청)

 

경기 가평군(군수 김성기)2035년 인구 16만 자족도시 건설을 위해 지역실정을 반영한 맞춤형 인구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군 인구는 올해 5월말 기준 64,054(32,772, 31,282)으로 이중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23%를 차지하며 초고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12일 군에 따르면 저출산고령화사회 극복을 위해 올해 인구정책 기본계획 및 저출산 고령화사회 시행계획을 수립 추진 중에 있는가 하면, 인구정책위원회를 구성해 인구정책관련 사항 자문 및 심의를 벌이고 있다.

 

또한 군은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추진을 위한 협치도 강화하고 있다. 전문가주민지자체가 함께하는 지역주민 토론회와 신규시책 발굴 및 부서별 업무연계 협의를 위해 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연중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저출산인구관련 주민의식 개선교육 및 홍보 강화를 위해 어린이날, 임산부의 날 등 각종 행사시 홍보 물품 및 책자를 배부하고 여성가족팀, 문화창작팀과 협조해 저출산 인식개선 연극과 가족 그림그리기 행사 등을 개최하고 있다.

 

아울러 공직자 및 학생, 지역주민 등을 대상으로 4회에 걸쳐 맞춤형 인구교육을 추진하고 전입세대를 위한 생활가이드북과 임신출산육아 지원 정책자료를 제작 배포키로 했다.

 

최근 공무원을 대상으로 열린 인구교육에서는 인구의 3가지 요소인 출산율·귀농·전출 등 인구문제 극복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군 관계자는 관 협치를 통한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수립으로 사업 효과를 높이고 저출산고령사회 대응기반 강화 및 주민의식 개선을 통한 인구 불균형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영택 / 기자, 등단 소설가.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중국학과 석사과정 수료. 세상 돌아가는 일, 그리고 그 세상을 돌아가게 만드는 힘의 원천 즉 '사람'에 관심이 많은 정영택 기자입니다. 제보주시면 감사한 마음으로 달려가겠습니다. 제보/보도정정 요청 010-2473-2815
가평군, 김성기, 인구정책 관련기사목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