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영우 국회의원, ‘의정부 자일동 소각장 이전설치 반대' 선봉에 나서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 외 각 관계부처 기관장에도 반대 의견 전달..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15:25]

김영우 국회의원, ‘의정부 자일동 소각장 이전설치 반대' 선봉에 나서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 외 각 관계부처 기관장에도 반대 의견 전달..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9/09 [15:25]

▲ 국회에서 포천시민들과 함께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사진 좌측)을 만나 '의정부 자일동 소각장 이전설치' 반대의사를 전달하고 있는 김영우 의원.(사진=김영우의원실)    

 

김영우 국회의원(자유한국당, 포천•가평)은 9일 국회에서 포천 시민들과 함께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을 만나 ‘의정부시 자일동 소각장 이전설치' 문제에 대해 강력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한강유역환경청의 검토에 포천시민들의 반대 의견을 적극 반영해 줄 것을 요구했다.

 

최근 의정부시는 자일동 소각장 이전설치 사업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한강유역환경청에 접수한 상황으로 현재 한강유역환경청이 검토하고 있는 중이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의정부 자일동 소각장의 경우 통상적 행정절차만을 따라가서는 안 된다”며, “자일동 소각장의 입지는 타 지역과 다르게 국립수목원이 인접한 위치에 건설된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한강유역환경청은 국립수목원의 특수성을 감안해 검토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그동안 김 의원은 의정부 자일동 소각장 설치와 관련한 우려의 목소리를 표명하며, 관계 정부부처 기관장과의 면담을 통해 포천시민들을 비롯한 인근 지자체 주민들의 분명한 반대 의견을 꾸준히 전달해 왔다.

 

지난 4월,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을 찾아 소각장 문제에 강력하게 힘써줄 것을 요청했고, 7월에는 김재현 산림청장을 만나 국립수목원 동식물 오염에 관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또한, 8월에는 나정균 환경부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장에게 소각장 설치로 우려되는 환경오염에 대해 분쟁조정위에서 적극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지난 9월 3일에는 소각장 설치계획 승인 권한이 있는 경기도 이재명 지사를 만나 국립수목원의 환경보호를 위해 소각장 설치 인허가 처리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서 결정해 달라며 지역 주민들의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

 

한편 김영우 의원은 지난 8월 31일 의정부시청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자일동 소각장 반대 총궐기대회’에도 참여해 소각장 건립 사업이 즉각 백지화 될 때까지 주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해 나가겠다며 소각장 반대 입장을 주장한 바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김영우국회의원 의정부소각장이전 관련기사목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