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인천시와 ‘자원순환 일류도시’ 조성 위해 ‘맞손’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19/09/25 [11:58]

경기도, 인천시와 ‘자원순환 일류도시’ 조성 위해 ‘맞손’

오민석기자 | 입력 : 2019/09/25 [11:58]

 

▲ 이재명 지사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도청에서 ‘공정사회‧자원순환 일류도시를 위한 경기도지사, 인천광역시장 공동발표문’에 서명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는 25, 이재명 지사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지난 23일 경기도청에서 공정사회자원순환 일류도시를 위한 경기도지사, 인천광역시장 공동발표문에 공동 서명했다고 밝혔다.

 

공동발표문에는 재활용 또는 소각처리돼야 할 각종 폐기물이 직매립되고, 수도권 대체 매립지 조성 계획이 지연되고 있는 등의 현실에 대한 반성과 함께 폐기물 정책을 친환경적으로 혁신하고, 친환경 대체 매립지를 조성함으로써 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순환 이용이 촉진되는 자원순환형 일류사회를 실현하고 공정사회를 구현해 나가겠다는 구상이 담겼다.

 

이와 함께 폐기물 발생지 처리원칙에 대한 합의와 중앙정부에 대한 동참 촉구, 공동매립지 조성방향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

 

먼저, 도와 인천시는 중앙정부가 생산유통 단계부터 폐기물 발생을 원천적으로 줄일 수 있는 혁신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수도권 공동매립지 조성에 중앙정부가 사업추진 주체로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양 지자체는 매립 폐기물 감량 및 재활용 극대화, 직매립 금지 등 친환경적 자원순환정책 추진을 통해 소각재 및 불연재 폐기물만을 최소 매립하는 친환경매립지를 조성해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끝으로 공동 매립지 조성 여부와 상관없이 폐기물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지자체별로 폐기물 처리대책을 마련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한편, 경기도와 서울시, 인천시는 김포시 양촌읍(16%)과 인천시 서구(84%) 일대에 위치한 1,618규모의 수도권매립지를 사용하고 있다.

 

1매립장(409)2매립장(381)의 사용 종료로 3매립장(307), 4매립장(389)만이 남은 상황으로, 현재는 3매립장이 사용되고 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