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의회, 정덕영 의원 “전면 개방, 시간 걸린다면 점진적 개방 확대 검토해야”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1:18]

양주시의회, 정덕영 의원 “전면 개방, 시간 걸린다면 점진적 개방 확대 검토해야”

고상규기자 | 입력 : 2019/10/07 [11:18]

▲ 김남권 기획예산과장이 우이령길 전면 개방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양주시의회)  


경기 양주시의회(의장 이희창) 정덕영 의원과 김남권 기획예산과장 등은 7, 지난 2일 북한산국립공원 도봉사무소(소장 이용민)를 방문해 총 길이 6.8km에 이르는 우이령길(양주시 3.7km, 서울시 3.1km) 전면 개방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우이령길이 개방돼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지 꼭 10년이 되는 의미 있는 해로 시민들은 이번 건의가 수용될지 주목하고 있다.

 

소귀고개로도 불리는 우이령길은 양주시 장흥면 교현리와 서울 우이동을 잇는 중요한 소로(小路)였으나 지난 1968121일 북한공작원이 침투로로 사용하면서 군이 40여 년간 이용을 통제했다.

 

통행 중단 이후, 시는 지난 1992년부터 우이령길 재개통을 꾸준히 건의한 결과 지난 20097월 사전 예약, 신분 확인, 탐방시간 통제 등의 조건으로 개방됐으나 불편이 여전해 주민들은 전면 개방을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 의원은 시와 시민들은 지난 2017년부터 환경부에 사전 예약제 폐지를 통한 자율적 통행 허용 건의를 지속적으로 해왔다전면 개방에 시간이 걸린다면, 우선 장흥면 주민부터 지율통행을 허용하고 그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소장은 오늘 건의 내용을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에 전달하고, 우이령길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함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의회는 시민의 뜻을 모아 오는 14일 개회하는 제31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 전면 개방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할 예정이다.

 

양주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