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거리로 나선 ‘고양지방법원 승격 서명운동’... 연말까지 50만 명 목표

이재준시장 선두에..한명이라도 더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10:34]

거리로 나선 ‘고양지방법원 승격 서명운동’... 연말까지 50만 명 목표

이재준시장 선두에..한명이라도 더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2/03 [10:34]

▲ 고양시 '고양지원의 지방법원 승격을 촉구 서명운동'(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3, 경의중앙선 일산역에서 고양지원의 지방법원 승격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했다.

 

이날 서명운동에 참여한 이재준 시장과 이윤승 시의회 의장, 일산서구청장과 해당 지역 9개 동 동장들은 직접 피켓을 들고 홍보 팸플릿을 배부하는 등 한 사람의 서명이라도 더 받기 위해 추운 날씨 속에도총력전을 펼쳤다.

 

앞서 지난 820, 시는 주요 기관장과 시민 대표 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고양지방법원 승격 촉구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고 범시민 서명운동을 시작했으며 지난 3개월 동안 시민 10만여 명이 동참했다.

 

그러나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회의원 공약화를 이끌고 법원행정처 등 관계기관을 설득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시민들의 동참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연말까지 대대적인 서명운동에 돌입하고 서명인원 총 50만 명을 달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달 29일 마두역을 필두로 이달 3일에는 일산역, 오는 5일에는 화정역에서 현장 서명운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또한 연말 대규모 행사나 회의장에도 서명대를 설치하는 등 현장 서명운동을 강화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현재 시의 모든 공공기관 민원실,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서명부가 비치돼 있어 누구나 손쉽게 서명에 참여할 수 있으며, 시 홈페이지에서도 온라인 서명이 가능하다.

 

이재준 시장은 이제 8명 중 1명이 송사를 겪을 만큼 이제 재판은 생활과 밀접해졌다. 그러나 가까운 곳에서 신속하게 재판을 받을 권리는 외면받고 있다며 지방법원 승격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덧붙여 이 서명부에 그동안의 오랜 불합리와 고양지방법원 승격의 당위성, 그리고 106만 시민의 염원을 담아 국회와 관계 기관에 전달하고, 관계법령 개정까지 일사천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