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자유한국당 원내 경선, 유기준‧김선동‧심재철 강석호 4파전

아시아뉴스통신 | 기사입력 2019/12/09 [11:13]

자유한국당 원내 경선, 유기준‧김선동‧심재철 강석호 4파전

아시아뉴스통신 | 입력 : 2019/12/09 [11:13]

 

▲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왼쪽부터) 김선동 의원, 심재철 의원.강석호의원./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9일 열리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이 강석호(3선)‧유기준(4선)‧김선동(재선)‧심재철(5선) 등 4파전으로 확정됐다.

한국당이 7일 오후 5시 원내대표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3선의 강석호 의원, 4선의 유기준 의원, 재선의 김선동 의원, 5선의 심재철 의원(이하 기호순) 등 4명이 등록했다.


원내대표‧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실시되는 이번 경선은 강석호‧이장우, 유기준‧박성중, 김선동‧김종석, 심재철‧김재원(기호순) 의원이 각각 팀을 이뤘다.

지난 3일 강 의원이 가정 먼저 출마를 선언한 이후 4일엔 유 의원이, 5일엔 심 의원이 연이어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5일 출마 의사를 밝혔던 윤상현 의원은 이날 “초재선 의원들의 혁신 의지와 요청을 듣고 그 물꼬를 위해 양보하기로 했다"며 후보 등록을 포기했다.

원내대표 경선 출마가 확실했던 홍철호 의원(재선, 경기 김포을)이 출마를 접었다.

 

홍철호 의원은"자유한국당 내 다른 의원이 출마 의지를 피력하며 홍의원에게 양보를 요청해와 대승적 차원에서 출마를 양보했다"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이 새 원내대표 선출에 돌입하자 당내 초재선 그룹 의원들은 ▲원내 대표 후보로 재선의 홍철호 의원 ▲정책위 의장 후보로 초선의 이양수 의원을 각각 추대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원내대표 경선은 오는 9일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다. 당헌‧당규에 따라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상위 득표자 2명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로 선출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주요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