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방송통신위원장, EBS공영방송 책임다해야..개선대책 마련 요구

김병연기자 | 기사입력 2019/12/13 [10:07]

방송통신위원장, EBS공영방송 책임다해야..개선대책 마련 요구

김병연기자 | 입력 : 2019/12/13 [10:07]

▲ 방송통신위원회./ 경기북도일보= DB

 

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위원장은 오늘 12일(목) 15시 30분경, 방송통신위원회에서 EBS 김명중 사장을 만나 ‘보니하니’ 사건의 심각성을 지적하는 한편 신속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한 위원장은 ‘최근 유튜브를 통해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 등이 여과 없이 노출된 것은 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공영방송으로서의 EBS가 그 책무를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일회성이 아닌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하여야 한다”고 말하면서, 특히 “청소년 출연자의 인권보호대책과 프로그램의 품격향상을 위한 방안을 신속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EBS 김명중 사장은 동사건과 관련해서 공식 사과문을 게시하고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긴급 대응단을 구성하였으며 해당 프로그램의 즉시 중단과 담당 국장 및 부장의 보직해임, 제작진의 전면 교체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으로 출연자 선발절차 개선과 교육 강화,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에 대한 자체 특별 감사, 신속한 조사를 통한 관련 직원 징계 등을 추진하고, 사장이 직접 국민에게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EBS로부터 자체조사결과 및 조치사항, 개선방안을 제출받아 그 이행사항을 철저히 점검하는 등 EBS가 공영방송으로서의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북도일보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보도국장 / 김병연
-正論直筆- '구석구석 음지를 찾아다니며, 적당히 기관을 견제하고 시민의 대변자로서 소신껏 책무를 다하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 5847-95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