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문체부 장관,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와 격려

한국영화 독창성, 예술성 알린 쾌거

김병연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09:37]

문체부 장관,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와 격려

한국영화 독창성, 예술성 알린 쾌거

김병연기자 | 입력 : 2020/01/07 [09:37]

▲ 경기북도일보= DB  © GNNet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은 지난 5일(현지 시각)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 으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에게 좋은 연출로 대한민국 영화의 위상을 한층 높이고 우수성을 알린 데 대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달했다.

 

 

박양우 장관은 “미국의 주요 영화상 중 하나인 ‘골든글로브’에서 우리 텐츠가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알고 있다. 이번 영화상 수상은 세계 최대의 영화 시장인 미국에서 이룬 성과라서 그 의미가 크다.

 

또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이어, 문화와 언어의 장벽을 넘어 한국 영화의 독창성과 예술성을 세계에 알린 또 하나의 쾌거”라며, “봉준호 감독님이 앞으로도 더욱 많은 작품들로 세계인에게 널리 사랑받고 우리 영화의 위상을 한층 드높이는 데 크게 기여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축하의 뜻을 전하며 기쁨을 나눴다.

경기북도일보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보도국장 / 김병연
-正論直筆- '구석구석 음지를 찾아다니며, 적당히 기관을 견제하고 시민의 대변자로서 소신껏 책무를 다하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 5847-950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