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사라져가는 태봉(태실)문화재 보호 나서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0/01/09 [09:46]

경기도, 사라져가는 태봉(태실)문화재 보호 나서

오종환기자 | 입력 : 2020/01/09 [09:46]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는 그동안 문화보호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조선왕실의 태봉(태실)을 보호·관리한다고 9일 밝혔다.

 

태봉은 왕실에서 왕자와 공주옹주의 출생 이후 길지를 선정해 를 봉안한 것으로,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 문화로 학계의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일제강점기에 조선왕실의 정통성을 말살하려는 일제에 의해 다수가 파괴·훼손됐고, 이후 산업화와 근대화 과정에서도 많은 수가 사라졌다.

 

지난 2008년 국립문화재연구소 조사 시 경기도에서는 25개소가 확인됐다. 도는 이들 25개소에 대해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태봉이 소재한 시군과 함께 실태를 조사한 결과 13개소의 잔존이 확인됐고, 멸실되거나 위치가 불확실한 곳이 12개소로 나타났다.

 

잔존이 확인된 13개소 중 시군 향토유적으로 지정된 곳은 가평 중종대왕 태실 및 비 화성 정숙옹주 태실 포천 만세교리 태봉 포천 익종 태봉 등 4개소이다.

 

또한 태실비 등 관련 유물이 보존돼 있는 곳은 6개소로 가평 영창대군 태실비 김포 조강리 태실 안산 고잔동 태실 연천 회억옹주 태실 포천 무봉리 태실 안성 영조 옹주 태실 등이다.

 

태실비가 일부 유실되는 등 보존상태가 부실한 곳도 3곳으로 확인됐으며, 고양 세종 장년 정소공주 태실 등 7개소는 이미 사라졌다.

 

도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잔존하고 있는 태실은 도 문화재 지정이나 승격 등을 통해 보호하고 위치가 불확실한 5개소에 대해서는 추가로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도는 세계문화유산인 조선왕릉 41개소 중에서 31개소를 보유하고 있는 왕실문화의 보고(寶庫)로 이번 실태조사는 학계와 중앙부처에만 의지하던 틀에서 벗어나 도가 직접 시행하고 보존 계획을 수립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앞으로 태실관련 문화유산을 보존관리해 경기도의 새로운 문화자원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