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패자부활의 꿈’ 실현시킬 이재명표 ‘재도전 펀드’ 출범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1/09 [14:25]

경기도, ‘패자부활의 꿈’ 실현시킬 이재명표 ‘재도전 펀드’ 출범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1/09 [14:25]

▲ 경기도‘재도전 투자조합 결성 협약식(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9일 오전 도청 상황실에서 이대훈 농협은행 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 이태협 성균관대 상임이사, 김창수 킹고투자파트너스 대표, 이승흠 어니스트벤처스() 대표,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의 재도전 투자조합 결성 협약을 체결했다.

 

이 지사는 인사말에서 실패라는 것이 잘 활용되면 좋은 자산인데, 안타깝게 우리 사회는 한번 실패하면 낙인을 찍어 다시 일어서기가 힘들다야구에서도 삼진이 돼야 아웃인데 첫 배트를 잘못 흔들었다고 다시는 타석에 못 들어오게 하면 게임이 되겠는가. 이제는 합리적으로 다시 생각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통계로 봐도 첫 창업하는 것보다 재 창업 기업들의 생존률이 높다. 재도전의 기회를 잘 살리고 활용하는 것이 국가·사회적으로도 더 효율적일 것이라며 이번 펀드가 젊은 세대, 창업에 도전하는 사람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 성공적인 모델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경기 재도전 펀드는 이재명 지사의 공약사항인 혁신이 넘치는 공정한 경제실현의 일환으로, 자금 확보 등 재창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새로운 도약을 지원하기 위해 하는 사업이다.

 

경기 재도전 펀드는 수익을 위해 투자하는 일반펀드와는 달리 실패 경험을 자산으로 재 창업에 도전하는 기술혁신 중소기업의 성장 가능성에 투자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도는 어렵게 기술을 개발하고도 신용도 문제 등으로 자금 조달과 제품 사업화 과정 등에 어려움을 겪는 재 창업 기업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펀드는 경기도가 80억원, 킹고파트너스와 어니스트벤처스()19억원, 농협은행이 29억원, 신한은행이 10억원, 성균관대가 10억원 등을 출자해 총 150억원 규모로 운용된다.

 

펀드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총괄 하에 전문 벤처캐피털 회사인 킹고파트너스와 어니스트벤처스()가 공동으로 운용하며, 현재 계획된 운용기간은 오는 202712월까지다.

 

협약에 따라 조성된 자금 중 70% 이상이 도내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투자되며, 이중 80억원 이상은 사업 실패 후 재기 가능성이 높은 도내 재도전 기업에 투자될 예정이다. 투자 한도는 기업 1개사 당 최대 15억원이다.

 

아울러 협약기관들은 투자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판로확대 등에 대한 지원은 물론 경쟁력 강화 및 일자리 창출에 필요한 각종 정보제공, 네트워크 확대 등에도 적극 힘써 나가기로 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