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안승남구리시장, 목요 현장 간부회의.. ‘더 나은 시민행복’ 증진 논의

구리시립도서관에서

정영택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0:15]

안승남구리시장, 목요 현장 간부회의.. ‘더 나은 시민행복’ 증진 논의

구리시립도서관에서

정영택기자 | 입력 : 2020/01/17 [10:15]

▲ 구리시 '목요간부회의'(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 안승남 시장은 16일 인창도서관에서 현장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대강당, 어린이자료실, 박완서 자료실, 디지털 자료실, 수식정원 등 도서관 내 주요 시설들에 대한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간부회의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간부회의는 시청 상황실에서 부시장, 국장, 담당관 등 주요간부들이 모여 매주 목요일 아침 토론식으로 해 왔으나, 이번 회의는 기존의 방식에서 탈피해 사업소를 찾아 공공 시설들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높이에서 보고 더 나은 방안을 모색했다.

 

안 시장은 대강당 출입구중 한쪽 출입구가 폐쇄돼 있는 것에 대해 시민 이용에 불편을 초래하므로 즉시 개방토록 지시했다.

 

또한 1,2층 벽면에 나한송, 스킨답서스, 오렌지자스민 등 12종의 공기정화식물이 식재된 수직정원, 칠판에 백묵으로 쓴 시민안내는 매우 좋은 우수 사례이므로 시청에도 접목할 수 있는지 검토를 당부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도서관 3층에 마련돼 있는 회의실에서 도서관 운영현황에 대한 전반적인 업무사항을 점검했다.

 

회의에서 박덕제 시립도서관장은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3D 모델 파일과 다양한 재료들로 원하는 사물을 즉석에서 만들어 낼 수 있는 메이커스페이스(Maker space)작업 공간에는 3D프린터 중형2, 소형 15대 총 17대를 설치해 다가오는 4차 산업 혁명시대 초··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기초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고 보고했다.

 

이에 안 시장은 오는 6월부터 공사가 시작되고 시설이 개소되면 청소년의 무한 상상력과 향후 진로 모색에 도움이 되는 시민행복 공간으로 탄생될 것으로 기대된다이와 관련된 명칭은 한번 결정되면 다시 바꾸기가 어려운 만큼 시민들에게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는 간결하고 쉬운 명칭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더욱 심도 있는 검토를 바란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아무리 좋은 시책이라도 시민들이 사용하지 못하면 소용이 없는 것이다취임 이후 줄곧 강조해온 공공시설인 복지관, 도서관 등 유휴 공간에 대한 공유가 실현될 수 있도록 장소, 규모, 활용 할 수 있는 가능 시간 등을 시민들이 쉽게 안내받고 접수할 수 있도록 해서 더불어 함께하는 공동체 구현에 앞장서 달라고 덧붙였다.   

정영택 / 기자, 등단 소설가.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중국학과 석사과정 수료. 세상 돌아가는 일, 그리고 그 세상을 돌아가게 만드는 힘의 원천 즉 '사람'에 관심이 많은 정영택 기자입니다. 제보주시면 감사한 마음으로 달려가겠습니다. 제보/보도정정 요청 010-2473-2815
구리시 관련기사목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