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돼지열병 극복 T/F 제2차 회의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1/23 [10:03]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돼지열병 극복 T/F 제2차 회의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1/23 [10:03]

▲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돼지열병 극복 T/F 제2차 회의(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돼지열병 극복 T/F(단장 백승기, 안성2)22일 도의회 3층 제1간담회실에서 2차 회의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최근까지도 경기 북부 지역의 야생멧돼지에게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추가적으로 검출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제반사항을 점검하기 위해 돼지열병 극복 T/F 2차 회의가 마련됐다.

 

백승기 단장은 최근 파주·연천·철원·화천 지역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는 상황이며,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 농가들은 이동제한 등으로 인한 피해를 현실적으로 보상받을 수 있는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모두 발언을 했다.

 

또한 농가에 울타리를 설치해 재입식을 허용할 것과 생계안정자금을 현실화할 것을 촉구했다.

 

도 축산산림국 김성식 국장의 현황보고에 따르면 도는 방역대책본부 설치·운영 신속한 살처분 및 수매·도태 방역관리권역 설정 및 발생지역 집중관리 멧돼지 포획 및 폐사체 처리반 운영 등의 방역조치를 했으며, 살처분 보상금, 매몰비용, 생계지원금 등 재정지원 살처분 및 수매 가축 등에 대한 보상금 지급 기준 개선 등의 조치를 하고 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의 전동국 부장은 살처분과 수매 등으로 정상조업이 어려운 양돈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김포·연천·파주 3곳에 신속대응 전담창구를 마련하고 재해중소기업 특례보증 지원을 위한 심사절차를 간소화하였다.”고 전했다.

 

참석한 의원들은 현장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면서 민통선과 비무장지대(DMZ) 일대에 대한 제한 조치로 인해 관광객이 급감해 지역 경제에 타격이 심각하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서 국비 및 도비로 살처분 비용 등을 지원해 시·군의 재정 부담을 줄여줄 것동물 사료, 약품 등 관련 산업 종사자들의 피해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돼지열병 극복 T/F 단장 백승기(안성2), 부단장 채신덕(김포2), 이종인(양평2), 김철환(김포3), 유광국(여주1), 조성환(파주1), 김경일(파주3) 의원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