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대응센터’로 대응태세 강화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2/07 [14:12]

경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대응센터’로 대응태세 강화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2/07 [14:12]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대응센터를 설치하고 민간·공공병원의 격리병상을 단계적으로 확대 운영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증가에 따른 대응태세를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도는 민·관 협력 감염병 위기대응시스템 구축을 기본방향으로 위기대응센터 설치 및 24시간 콜센터 등 대응지원단 운영 경기도의료원 등 공공병원과 협력하여 도내 대량 환자발생 대비 추가병상 안전 확보 한시적 감염병관리기관지정을 통한 선별진료의료기관 지원 확대 등을 추진한다.

 

우선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대응센터를 설치할 방침이다. 현 재난안전대책본부 내 방역본부를 위기대응센터로 전환·확대하는 것으로, 보건건강국장을 센터장으로 한다.

 

센터는 도 감염병관리지원단 이희영 단장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임승관 원장(감염내과 전문의)을 각각 단장으로 하는 ·군대응지원단의료기관대응지원단을 운영하게 된다.

 

이곳에서는 각종 현황 분석 및 긴급대응 정책마련과 함께 도내 확진환자, 의사환자 등 입원이 필요한 환자의 격리병상 배정과 조정, 보건소 상담지원(24시간), 환자 동선파악 및 접촉자 분류, 역학조사 출동지원 등 방역본부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함께 도는 도내 격리병상을 단계별로 확대 운영하는 병상 동원 계획을 수립했다. 현 단계 국가지정격리병상 28개소(명지병원, 국군수도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감염병 확산 정도에 따라 도의료원 6개소, 성남시의료원 1개소 등 공공병원의 격리병상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들 의료원에는 국가지정 병상수준이 20병상 마련돼 있다. 감염병 확산 정도에 따라 도의료원의 단계별 전면 폐쇄 등을 통해 격리병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최대 88병상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도는 현재 운영 중인 선별진료소 중 보건소를 제외한 공공·민간병원 영역 등에서 운영 중인 52개 의료기관(경기도의료원 6곳과 민간의료기관 및 시립의료원 46)을 예산지원이 가능한 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종료 시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도는 32억 원의 예비비를 편성해 선별진료에 필요한 마스크와 방호복 등을 구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으로, 점차적으로 선별진료의료기관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도는 민간역학조사관 4명을 추가 임명하는 한편 대응인력, 격리병상, 비축물자 등을 사전 확보하고 보건소 방역비상대응 태세 및 선별진료 의료기관 운영 실태를 점검하는 등 대응태세를 점차 강화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도는 민관 네트워크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고 있다도민들께서는 도를 믿고 손씻기, 마스크 쓰기 등 예방수칙을 잘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