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도교육청·경기경찰청과 협력 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나서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09:33]

경기도·도교육청·경기경찰청과 협력 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나서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2/12 [09:33]

▲ 경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조기근절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사진제공=경기뉴스포털)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11일 오후 도지사 집무실에서 배용주 남부지방경찰청장, 이문수 북부지방경찰청장, 이재정 도교육감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조기근절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를 했다고 12일 밝혔다.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관련 남·북부경찰청과기도교육청 등 관계기관의 역할을 점검하고 기관 간 협조사항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 지사는 격리거부자 조치에 대해 경찰에 협조 요청을 했는데 경기도에서는 특별히 무리 없이 진행되고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정보부족으로 인한 불안감이 해소되면서 메르스 때에 비해 가짜뉴스도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손세정제와 마스크 매점매석은 열심히 단속하고 있는데 도에서는 수사권한이 없어 한계가 있으니 경찰에서 각별히 살펴봐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 청장은 마스크 가격 폭리에 대해 실질적으로 점검을 해보겠다.”고 답했다.

 

이어 현장에 나가는 순찰차마다 방호복을 비치하고 있는데 일회용인데다 수량이 모자라는 상황이라며 도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 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지역경제 타격에 공감하며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는 선에서 일상으로 돌아갈 필요가 있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 교육감은 교회나 백화점, 마트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아예 가지 않고 있다.”면서 구내식당 대신 지역 음식점을 이용하는 등 여러 방안을 생각해 봤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이 지사는 도민들의 과도한 불안감을 해소시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아보자.”고 화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