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4.15총선 포천가평] 미래통합당 허청회, '사통팔달 포천·가평 교통망' 구축할 것.

교통정책 공약, ‘GTX와 전철 7호선 연계’ 등..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3/08 [11:27]

[4.15총선 포천가평] 미래통합당 허청회, '사통팔달 포천·가평 교통망' 구축할 것.

교통정책 공약, ‘GTX와 전철 7호선 연계’ 등..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3/08 [11:27]

▲ 미래통합당 포천가평지역구 허청회 예비후보./경기북도일보DB  © GNNet


21대 국회의원선거를 불과 40여일 앞둔 7, 미래통합당 포천·가평지역구 허청회 예비후보(이하 후보)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과 전철 7호선을 포천에서 연계함으로써 서울 도심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허 후보는 그동안 포천·가평지역은 수많은 군사적 규제로 교통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았다전철 7호선 (양주옥정~포천)구간 공사를 최대한 앞당기고, GTX C노선 (수원~양주덕정)의 일부를 포천까지 연장하겠다는 내용의 교통정책을 공약했다.

 

허 후보의 공약대로 7호선 지하철과 GTX를 이용한다면 포천·가평지역에서 서울 강남으로의 진입시간이 대폭 축소되며, 일부지역은 30분대 접근성을 갖게 될 전망이다.

 

지하철 7호선 1단계(도봉산~양주옥정) 구간 15km2024년 개통 예정이고, 2단계 (양주옥정~포천) 구간 19.3km는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되어 조속한 사업추진이 필요한 상황이다.

 

GTX C노선 (양주덕정~수원) 74.2km는 이미 2018년 예비타당성조사가 통과되었지만 양주덕정에는 대규모 차량기지 조성이 어려워 포천에 차량기지를 유치하면서 노선을 양주덕정행과 7호선 선로를 이용하는 포천행으로 병행운행 한다는 것이 허 후보의 구상이다.

 

허 후보는, 교통 접근성은 지역의 경쟁력을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라며, “GTX, 지하철 7호선 뿐 아니라 구리~포천고속도로 연장, 수도권 순환고속도로, 2경춘국도 등의 조속한 진행으로 포천·가평지역이 경기북부 교통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