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4.15총선/ 남양주을] 이석우 VS 김한정, 6년만의 리턴매치.."주목"

지난 6.4지방선거.. 김한정 예비후보, 이석우 예비후보에 1패, 운명적 혈전 예고..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2:59]

[4.15총선/ 남양주을] 이석우 VS 김한정, 6년만의 리턴매치.."주목"

지난 6.4지방선거.. 김한정 예비후보, 이석우 예비후보에 1패, 운명적 혈전 예고..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3/23 [12:59]

▲ 이석우 전 남양주시장(사진=경기북도일보DB)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23일을 남겨둔 23일, 남양주을지역구에 출마한 이석우 남양주 전 시장(무소속)이 김한정 현역 의원과 공정한 경쟁을 약속하며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코로나 사태의 영향으로 이번 4.15총선에 대한 열기가 아직 체감되지 않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남양주을 지역구는 3선시장 VS 현역의원의 리턴매치로 작년부터 치열한 격돌이 예상돼 온 지역이다.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는 김한정 의원과 오는 26일 무소속으로 후보 등록 예정인 이석우 남양주 전 시장 간의 이번 총선에서의 맞대결은 양후보에게 지난 제6대 전국동시지방선거(2014) 이후 또 한번의 운명적 혈전이다.

 

6년전 남양주 시장 선거에서는 당시 3선 시장에 도전하는 이석우 전 시장(당시 새누리당 소속)과 김한정 후보(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의 대결에서 바닥민심까지 사로잡은 이석우 시장이 승리한 역사가 있다.

 

패배한 김한정 후보는 이석우 남양주 3선 시장 시절 국회의원이 됐고, 초선 국회의원 임기 말기인 2020년 또다시 이석우 후보와 운명의 리턴매치를 맞이하게 됐다.

 

남양주 불패 신화의 이석우 후보는 이번 총선은 지난 12년간의 시간동안 함께 성장해 온 지역민들에게 과거의 성과를 토대로 미래의 가능성을 평가받는 진검승부의 장이 될 것이라며 지난 시장 선거에서도 비방과 흑색선전 없는 선거를 치러냈던 것처럼 이번에도 공정한 경쟁을 치를 것을 약속함과 동시에 국민의 백년대계가 달린 국가중대사이기에 일사각오로 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각각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면서 남양주에 공헌한 동시에 정치적 경쟁자로서 지역사회에서 공존해 온 양 후보 중에 누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침체된 시국에 희망을 회복할 대표선수로 인정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