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포천시, 코로나19 긴급 추경예산 698억원 확정

재난기본소득 시민 각 40만원씩, 4월 20일부터 읍면동 센터 통해 포천사랑상품권 신청.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09:21]

포천시, 코로나19 긴급 추경예산 698억원 확정

재난기본소득 시민 각 40만원씩, 4월 20일부터 읍면동 센터 통해 포천사랑상품권 신청.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4/06 [09:21]

▲ 포천시청 전경(사진=포천시청)

 

경기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지난 3일 시의회 의결을 통해 2020년도 코로나19 긴급 추경예산 698억원을 추가 확정했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추경으로 경제적 위기에 직면한 시민들을 지원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중앙이나 도에서 원포인트로 처리한 국도비 보조사업, 시급을 요하는 현안사업 등 민생경제안정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특히,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도민에게 10만원씩 지원하는 재난기본소득에 발맞춰 포천시민 전체에게 40만원씩을 추가 지급하는 이른바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지원 사업비로 592억원을 편성하였으며, 재원은 전년도 결산에 따른 순세계잉여금과 예비비를 통해 마련했다.

 

주요 사업은 △‘재난기본소득’ 592억원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생활안정을 위한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37억원 △ASF 차단 방역을 위한 ‘야생동물 피해예방사업(차단 울타리 설치)’ 12억원 △소득급감 위기 가구 지원을 위한 ‘코로나19 극복 긴급지원사업’ 10억원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 가구 지원을 위한 ‘긴급복지 지원사업’ 10억원 등이다.

 

박윤국 시장은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비상상황 극복을 위해 긴급하게 추경을 편성했다.”면서 “지난 3월 31일 발표한 재난기본소득 지원사업과 경제 악화에 따른 후속 조치로 긴급 추경편성을 위한 일정에 적극 협조해 준 시의회에 감사드리며, 확정된 예산은 신속히 집행하여 시민들이 정책 효과를 즉시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재난기본소득은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 공포 전까지 세부 집행계획을 마련하여 이르면 오는 4월 20일부터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포천사랑상품권 카드를 발급 신청할 수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