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공무원 채용기간 단축 등 입법예고..현안 대응 역량 강화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05/13 [18:26]

공무원 채용기간 단축 등 입법예고..현안 대응 역량 강화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05/13 [18:26]

공무원 채용기간 단축 등 현안 대응 역량 강화

경력채용 기간 단축, 임용 후 퇴직 시에도 후순위자 추가합격 등


 코로나19 등 사회적 현안에 대한 정부의 신속한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공무원 경력 경쟁채용 기간이 대폭 단축된다.
 
또한, 최종 합격자가 임용을 포기하는 경우에만 가능했던 경력채용 후순위자 추가합격이 임용 후 퇴직하는 경우에도 가능하게 된다.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14일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공무원임용령」, 「공무원임용시험령」, 「연구직 및 지도직공무원의 임용 등에 관한 규정」, 「지방공무원 임용령」, 「지방연구직 및 지도직 공무원의 임용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정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4차 산업혁명 등 변화하는 환경에 정부가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행정 역량을 강화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올 하반기 시행될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각 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시행하는 경력경쟁 채용 소요기간이 대폭 단축된다.
 
 현행 최소 10일 이상으로 되어 있는 공고기간을 재난 등 긴급 상황 시 단축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외부참관인 제도를 도입해 채용 공정성을 높이고 기간은 단축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경력채용시험 합격자가 임용 후 퇴직하는 경우에도 일정기간 이내인 경우 별도의 채용절차를 다시 거치지 않고 기존 후순위자가 추가합격할 수 있도록 개선된다.
 
수험생이 인사처에 제출한 영어·외국어 검정시험 성적을 각 부처이외에도 지자체, 다른 국가기관에서도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여러 채용시험을 동시 준비하는 수험생들의 부담이 경감된다.
 
이 외에도 데이터 직류와 방재안전연구 직렬을 신설하고 기존 직렬‧직류 및 관련 시험과목을 시대 흐름에 맞게 개편하는 내용이 담긴다.
 
김우호 인사혁신처 차장은 "이번 개정은 정부가 재난 등 긴급한 상황과 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며, "정부 각 부처가 이를 전문 인력 채용과 재배치 등에 적극 활용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HOT! 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