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동두천시의회, ‘시-LH 국가산단 사업시행 협약안 부결’ 관련 입장 밝혀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7:27]

동두천시의회, ‘시-LH 국가산단 사업시행 협약안 부결’ 관련 입장 밝혀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7/30 [17:27]

▲ 제296회 동두천시의회 임시회(사진제공=동두천시의회)


경기 동두천시의회(의장 정문영)30, 보도자료를 통해 상패동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동두천시-LH 사업시행 협약 및 의무부담 동의안부결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시의회는 지난 23일 제296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와 LH 사업시행 협약 및 의무부담 동의안을 토론과 표결 끝에 반대 4명으로 부결시켰다.

 

이와 관련해 지역 내 일각에서 사실 관계에 대한 오해에서 빚어진 왜곡된 여론이 전파되고 있는 상황에 시의회가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것이다.

 

정문영 의장은 시의회는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반대하는 것이 절대로 아니며, 국가산단은 70년 안보희생에 대한 정당한 보상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꼭 건설돼야만 한다.”며 국가산단 사업 추진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다만 이번에 의회에서 부결한 시와 LH 사이 협약안은 동두천시에 지나치게 불리한 독소 조항을 다수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보다 시에 유리하게끔 변경하도록 LH와 재협의를 하라는 것이 의회의 다수 의견이라고 부결 이유를 설명했다.

 

시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부결된 협약안의 쟁점 사항은 산업용지 예상 조성원가를 평당 130만원으로 협약안에 명시할지 여부 준공 3년 후 미분양용지를 100% 동두천시가 매입한다는 의무 조항의 타당성 여부 등이다.

 

협약안에 반대한 의원들은 시의 의무 부담에 대한 협약안 내용들중 준공 3년 후 미분양용지 100% 매입, ·하수도 원인자부담금 면제, 조성원가 인하를 위한 사업비 100억 원 지원등은 시에 일방적으로 불리한 조건들이다. 협약안에 의한다면 추후 시 부담이 엄청날 수 있으며, 그 피해는 결국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이 될 것이라며, 협약안 부결은 시 이익을 지키기 위한 건설적 반대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협상안에 찬성표를 던진 의원들은, “시가 향후 겪을 수 있는 부담에 대한 우려는 이해하지만 미분양 용지에 대한 걱정으로 사업을 지연시킬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국가산단 조성 신속 추진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끝으로 정 의장은, “의회가 국가산단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시민들께서 분명히 알아주시기를 바란다. 오히려 국가산단 성공과 동두천의 이익을 위한 고심 어린 결정이었다.”미분양용지 매수 비율 및 협약서 상 조성원가 명시 여부 등 쟁점들에 대해 LH의 양보를 이끌어내도록 집행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