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양시, 지적기준점에 ‘레이저 기준점’ 도입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0:10]

고양시, 지적기준점에 ‘레이저 기준점’ 도입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7/30 [10:10]

▲ 고양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지적기준점에 레이저 기준점을 도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100여 년 동안 변하지 않은 기준점의 구조적 형태에 망실의 원인이 있음을 확인하고 레이저 기준점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기준점을 연구하고 제작해, 올해 일산동구에 180점을 시범 설치하고 오는 81일자로 업무에 활용할 예정이다.

 

레이저 기준점은 매설방식에서 벗어나 시설물에 거치하는 방식으로 설치하며, 레이저를 쏘아 측량 기준점의 위치를 등록·관리하는 방식으로 공사에 영향을 받지 않아 멸실률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한, 레이저 기준점에 센서를 부착해 각종 GIS 정보수집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2차 고도화 작업을 해 스마트도시 서비스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존의 지적기준점은 도로 등 지면에 매설하는 방식이라 구조적으로 지표면 상에서 벌어지는 각종 공사 등에 취약해 지난해 도 내 멸실률이 9%에 달할 정도로 많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높은 멸실률은 국토관리 행정의 질을 떨어트리고, 경계분쟁 등 사회문제를 초래할 뿐만 아니라 기준점 복구를 위해 매년 많은 예산이 지출되는 악순환을 반복하게 했다.

 

한편, 이번 레이저 기준점은 시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 출전해 장려상을 받았으며, 시의 지식재산권을 확보하기 위하여 현재 특허출원 중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