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가평 수해현장 찾은 이재명지사, “저수지 관리 방식 재검토, 산지 전용허가 기준 강화해야”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5:59]

가평 수해현장 찾은 이재명지사, “저수지 관리 방식 재검토, 산지 전용허가 기준 강화해야”

오종환기자 | 입력 : 2020/08/06 [15:59]

▲ 가평 수해현장 찾은 이재명지사(사진제공=경기뉴스포털)


경기도 이재명 지사가 6일 오후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로 이동해 산사태 사고 현장을 점검했다.

 

이 지사는 앞으로 경사지에 주택건축 수요가 많아질 텐데 기후가 점점 불안정해지기 때문에 안전보장을 위해 산지에 전용허가를 할 때 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재해영향평가를 소규모 사업에도 시행해야 한다. 또 산지관리 권한이 시군에 있어 도에서 할 수 있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는 김성기 가평군수에게 도에서 피해 복구 비용을 지원할 테니 신속히 피해조사를 완료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임진강 유역 침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연천 1,209, 파주 257명 등 총 1,466명의 주민을 대피시켰다. 주민들은 학교와 마을회관, 주민센터 등 총 25개의 임시대피소에서 대피하고 있다.

 

도는 임시대피소에서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방역을 실시하고 출입자 발열체크 및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배포했다.

 

, 주민들의 긴급생활안전지원을 위해 총 5천 세트의 응급구호세트를 지급하고 KT, 한전과 협력해 긴급통신·전력복구반을 운영 중이다. 또 재난현장 환경정비반을 운영해 신속한 복구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