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시자율방재단,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복구위해 ‘구슬땀‘

집중호우로 인해 파손된 교문교회 인근 담벼락과 독거노인 거주 지붕 보수 수리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9:22]

구리시자율방재단,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복구위해 ‘구슬땀‘

집중호우로 인해 파손된 교문교회 인근 담벼락과 독거노인 거주 지붕 보수 수리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8/06 [19:22]

▲ 인창동 교문교회 인근의 주택가에 집중호우로 인한 토사가 밀려와 담벼락이 일부 파손되어 긴급 보수작업을 하고 있는 자율방재단원들.(사진=구리시자율방재단)


경기 구리시자율방재단(단장 정용득)이 늦은 장마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요즘, 지역의 독거노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펼치면서 코로나19와 지루한 장마로 지친 시민들에게 따뜻한 온기를 전하고 있다.

 

6일 자율방재단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 계속된 집중호우로 인해 토사가 밀려나며 붕괴된 인창동 교문교회 인근 주택가 담벼락 보수를 위해 방재단원들이 빗속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이어 다음날인 지난 4일 교문2동에 소재한 낡고 오래된 독거노인의 집 지붕이 최근 내린 집중호우로 인해 비가 샌다는 소식을 접하고 즉시 방재단원을 소집해 쏟아지는 빗속에서도 무사히 지붕 수리를 마쳤다.

 

정용득 단장은 예상치 못한 집중호우 등 천재지변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외된 주변 이웃들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 방재단의 중요한 임무라며 어려운 조건 속에서 봉사를 하다 보면 솔직히 힘은 들지만 봉사를 마치고 어르신들과 이웃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받을 때면 어느새 피로가 말끔히 사라지고 오히려 보람이 밀려온다고 전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