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역대 최장 장마가 몰고 온 벼애나방… 긴급 방제 총력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8/19 [11:33]

양주시, 역대 최장 장마가 몰고 온 벼애나방… 긴급 방제 총력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8/19 [11:33]

▲ 양주시가 공동방제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
(시장 이성호)가 19일, 유례없이 긴 장마와 역대급 집중호우 이후 벼애나방을 비롯한 병해충의 발생량 증가로 벼 재배농가의 신속한 방제를 당부했다.

 

시는 벼 생육기간 전반에 긴 장마가 겹치면서 저온다습한 날씨가 이어짐에 따라 벼잎도열병, 흰잎마름병, 문고병, 멸구류, 벼애나방, 혹명나방 등 병해충 발생이 늘어나고 있다.

 

병해충 가운데 관내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는 벼애나방은 낮에는 벼포기 사이에 숨어 있다가 밤에 활동하는 야행성으로 연 2~3회 발생하며 벼애나방 유충이 잎을 가장자리부터 통째로 갉아먹어 출수기 전후에 피해 증상이 많이 나타나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특히 관내 포장에서 벼애나방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남면, 은현면에서는 농협광역방제기를 통한 긴급 공동방제를 하고 있으며 지역별로 공동방제와 개별방제를 병행하고 있다.

 

병해충에 대한 방제 시기를 놓길 경우 출수지연, 생육후기 등숙저하, 수확 감소 등 농작물 피해가 확산할 우려가 있어 벼 재배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8월 이후에는 혹명나방, 벼잎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등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상습발생지나 피해 증상이 나타나는 필지에서는 약효가 긴 약제를 사용해 방제해야 한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