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포천시, 농업재단 설립 첫 삽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8/19 [10:36]

포천시, 농업재단 설립 첫 삽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8/19 [10:36]

▲ 포천시청 전경(사진제공=경기북도일보DB)     

 

경기 포천시가 18일 시 농업인 단체장, 농협, 재단 관련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천시 농업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중간보고 및 설명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중간보고에 의하면 농업재단은 민법에 의한 비영리법인으로, 포천농업의 판로개척과 유통망 구축을 통한 안전먹거리 생산, 포천 농축산물 생산관리사업, 각급 학교와 군납 등의 공공급식사업, 공공브랜드 구축를 기반으로 한 온·오프라인 유통사업, 가공제품 개발과 농업인 교육, 로컬푸드 직매장 운영사업 등을 하게 되며,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친환경농산물종합가공지원센터, 가축전염병통합방역센터 등을 관리 운영한다.

 

아울러, 재단설립에 대한 NPV(순현재가치)60억 원, B/C(비용편익)1.06으로 나타났다. NPV‘0’보다 높고 B/C수치가 ‘1’이상일수록 타당성이 있다는 의미다. 설립 후에는 연간 30여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계획이다.

 

박윤국 시장은 시 농업재단은 시 농업뿐만 아니라, 평화시대 통일농업의 중심적 역할을 할 것이며, 이를 위해 충분한 의견 제시와 철저한 사업성 검토가 용역에 반영돼 성공적인 재단이 설립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가칭)포천시 농업 재단은 오는 9월 중 설립에 대한 최종 보고 및 주민 설명회, 시 출자출연기관 운영심의위원회 심의와 도의 검토, 행정안전부의 승인 등의 과정을 거쳐, 2021년 출범을 목표로 진행 중에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