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시 안승남 시장, 코로나19·지반침하 ‘대시민 긴급 호소’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0/09/07 [09:57]

구리시 안승남 시장, 코로나19·지반침하 ‘대시민 긴급 호소’

오종환기자 | 입력 : 2020/09/07 [09:57]

▲ 구리시 안승남 시장이 '대시민 긴급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재난안전대책본부 안승남 본부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산발적인 확산세로 인해사회적 거리두기’2.5단계 연장과 지난 26일 교문동 지하철 공사 구간에서 발생한 싱크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6일 유튜브에 게시했다.

 

7일 시에 따르면 시는 2차 대유행이 우려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지난 27일 긴급대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2.5단계 행정명령을 발령했으며, 또한 방역의 사각지대로 지나칠뻔한 편의점 슈퍼 등 실내, 야외 테이블에서도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음식물 섭취를 위한 집합 및 이용자의 취식(取食)과 공원 및 하천둔치에서 2인 이상의 음주·취식 행위를 금지했다.

 

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70시부터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는 20일까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는 13일까지 더 연장하는 조치에 따라 강화된 방역조치 준수를 더욱 더 철저히 이행해 나갈 방침이다.

 

안 시장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은 바이러스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지역사회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양해해 주시길 바라며, 언제 어디서 감염될지 모른다는 게 현실이기 때문에 손씻기, 마스크착용, 건강상태질문서 작성을 준수하시고, 필수적인 외출을 제외하고는 가급적 집에 머물러 주시기를 바란다고 간곡히 당부했다.

 

이어 지난 26일 교문동 지하철 공사구간에서 우리나라 최대규모의 지반함몰(싱크홀)이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시는 즉시 토질, 지반, 상하수도, 터널 등 전문가 7명으로구리시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안 시장은사고 발생 이후 시민들이 싱크홀 원인에 대해 강한 의문점을 제기하고 제보하고 있으며, 그 부분들에 대해 분석하고 원인이 노후상수도관 파열이 아니라는 점을 이재명 지사에게 SNS 등 으로 보고하고 블로그를 통해서도 구체적인 시의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정리된 주요 내용은 ▲첫 함몰지점은 도로 중앙부터 이루어졌고, 상수도관은 인도 쪽에 묻혀 있었다는 점350밀리미터 상수도관이 파열되면 물기둥이 솟구치는데 시에서 발생한 싱크홀에서는 먼지가 먼저 일었다는 점지반함몰 이전에 사고 현장에서 현대건설 직원들이 사고지점에서 안전을 위해 차량통제를 했다는 점이다.

 

아울러, 모니터링 결과 상수도 송급량이 지반함몰 당시 갑자기 올라갔고 밸브를 잠그자 정상으로 돌아왔다는 점에서 싱크홀 원인이 노후상수관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반증하는 것으로, 이런 원인도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제보해주신 덕분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끝으로 안 시장은이번 사고에 대해서는 인근 지하철 공사 현장과 지반침하의 연관성 등 사고를 유발한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할 것이며, 조사가 완료되면 모든 시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고조사의 모든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향후 사고재발 방지를 위해 발주처인 경기도, 공사 주체인 현대건설과 함께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