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정부시 김민철·오영환 의원, 의정부 주한미군 공여지 세 곳 조기 반환 촉구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9/10 [10:16]

의정부시 김민철·오영환 의원, 의정부 주한미군 공여지 세 곳 조기 반환 촉구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9/10 [10:16]

▲ 김민철·오영환 의원이 박재민 국방부 차관에게 의정부 주한미군 공여지 세 곳의 조기 반환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김민철의원 사무실)


김민철 국회의원(의정부시)과 오영환 의원은 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방부 박재민 차관에 지난 70년 가까이 45만 의정부 시민의 삶을 옥죄어 왔던 주한미군 공여지의 조기 반환을 촉구했다.

 

이날 면담은 캠프 스탠리, 캠프 잭슨, 캠프 레드 클라우드 등 세 곳 공여지의 조기 반환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역설하며, 공여지 조기 반환 촉구 성명서를 박재민 국방부 차관에게 전달했다.

 

의정부는 6.25전쟁 때부터 전국에서 가장 많은 미군 기지 8곳이 주둔했는데, 5곳은 2007년에 반환됐고 3곳은 미반환 상태이다.

 

김 의원은, “우리 의정부 시민들은 70년 동안 대한민국 안보를 이유로 각종 규제의 고통과 희생을 감내하며 지역발전의 정체를 지켜봐야만 했다. 그 결과, 지금도 일반 국민들이 의정부하면 떠올리는 것은 어두운 군사도시 이미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오 의원은 의정부 시민들은 그나마 미군부대가 평택기지로 이전하면 공여지가 즉시 반환될 것이라는 계획을 믿었지만, 캠프 스탠리, 캠프 잭슨, 캠프 레드 클라우드 등 세 곳 공여지는 그 반환절차가 차일피일 미뤄짐으로써 그냥 빈 땅으로 방치된 채 개발도 못하고 시 발전에 장애물이 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아울러 두 의원은 미군 기지가 평택으로 이전하면 공여지들을 즉시 반환하겠다는 약속을 이제라도 지켜주시기 바란다. 의정부 시민들의 간절한 소망을 더는 외면하지 말기 바란다!”고 하면서 미군 공여지의 조기 반환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했다.

 

이에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국방부도 의정부 3개 공여지의 반환이 속히 이루어지기를 원한다.”고 답변하면서, “국방부는 기지 반환절차를 관련부처 및 미군 측과 함께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두 의원은, “지난 70년간 의정부 시민의 고통과 희생이 너무 컸다. 이 공여지들은 지금 그 주변에 개발사업이 다각도로 진행되고 있고 해당 부지의 개발계획까지도 여러 가지 준비돼 있는데 빈 땅으로 방치돼 애물단지처럼 됐다. 의정부 세 곳 공여지를 우선 반환받는 방법을 강구해서 조기에 실행해주기 바란다!”고 역설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