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장흥면 소재 하늘궁 내 코로나 확진자 방문 … 방역 강화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0:08]

양주시, 장흥면 소재 하늘궁 내 코로나 확진자 방문 … 방역 강화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09/14 [10:08]

 

▲ 양주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14, 성남시 거주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미부여)가 지난 5일 장흥면 소재 초종교 하늘궁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0일 확진자 방문사실 확인 즉시 하늘궁에 대한 시설 운영을 중단하고 긴급 소독을 완료하는 한편, 셔틀버스 운행과 실내 강연회도 중단하도록 했으며, 역학조사를 통해 확보한 5일 하늘궁 방문자 400여명에게도 이 같은 사실을 전달했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하늘궁을 방문한 해당 확진자는 오전 1116분부터 오후 544분까지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야외에만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해당 확진자가 셔틀버스를 이용해 하늘궁을 방문함에 따라 당일 방문자 중 셔틀버스 이용자, 버스기사, 안내원 등 40여명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요청하는 한편, 이 같은 사항을 전국 보건소에도 통보했다.

 

이는, 코로나19 우려속에도 다수가 방문하는 대중강연을 멈추지 않아 논란이 돼 온 하늘궁 내의 확진자 방문이 지역사회의 집단감염 확산 우려에 따른 것이다.

 

끝으로, 이성호 시장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하는 집단행동은 어떠한 이유로도 절대 정당화 될 수 없다메뉴얼에 따른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을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 30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실시에 따라 대규모 인원이 모이고 있는 초종교 하늘궁에 주말강연회 중단을 요청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지속적인 집합제한 요청과 현장 출장을 통한 점검 등을 진행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종교 하늘궁에는 전국에서 주말 200~500여명이 참석해 대중강연을 강행하는 등 방역당국과 마찰을 빚어 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