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이재명 지사, 한국판 뉴딜 발표회에서 공공배달앱 청사진 제시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6:10]

경기도 이재명 지사, 한국판 뉴딜 발표회에서 공공배달앱 청사진 제시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10/13 [16:10]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 이재명 지사가 도가 추진 중인 공공배달앱에 대해 일부 기업에게만 집중되는 데이터혜택의 불평등 구조를 개선하는 사업이라며 이는 정부가 하는 한국형 뉴딜의 추진방향과도 맥을 같이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디지털 뉴딜은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댐을 만드는 것으로 디지털 격차를 줄여 포용적 디지털 경제를 만들어 내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형 디지털 뉴딜의 대표사업으로 공공배달앱 구축사업을 소개하고 현재의 상황을 일부 기업들만이 데이터를 수집, 활용하고 정작 데이터 생산주체인 소비자는 배제되는 등 데이터 독점이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도는 도민 참여를 통한 데이터 주권을 확립하고, 공정한 시장경제를 조성하기 위한 도민 참여형 공정 디지털 SOC 구축추진의 일환으로 공공배달앱 운영을 추진, 다음 달 시범 운영을 앞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도 공공배달앱의 핵심은 데이터 경제의 혜택이 경제주체인 도민들에게 돌아가도록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데이터 혜택이 일부 기업에게만 집중되는 불평등 구조를 개선하고, 소비자들도 인센티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비자, 소상공인, 기업, 플랫폼 노동자 모두가 이익을 보고 상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날 공공배달앱과 지역화폐와의 연계방안도 밝히며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지사는 도가 추진하는 공공배달앱은 지역화폐와의 연계를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12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기대한다면서 지역화폐는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서 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으로 소비패턴을 전환시킴으로써 지역상권을 활성화하는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C카드 매출의 64%10억원을 초과하는 매장에서 나오는 반면 지역화폐의 경우 3억원 미만의 매장에서 가장 많은(36.7%) 사용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덧붙였다.

 

공공배달앱이 플랫폼산업의 불공정 해소를 통해 공정하고 건강한 시장 환경을 만드는데 모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의 핵심인 플랫폼의 독점이 완화되고 경쟁이 가능하도록 경기도가 최선을 다하겠다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한편, 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디지털 뉴딜정책의 대표 사업으로 도는 오는 11월 초 배달특급에 대한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최근 화성·오산·파주 등 시범사업 지역 3곳을 대상으로 가맹점 사전접수를 한 결과, 당초 목표인 3,000건보다 약 20% 많은 총 3,699건이 6주 만에 접수돼 사업 전망을 밝게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