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내달 4일까지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의혹 등 남양주시 특별조사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09:32]

경기도, 내달 4일까지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의혹 등 남양주시 특별조사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11/17 [09:32]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17, 남양주시와 시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오는 124일까지 3주 동안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 의혹 등에 대한 특별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의혹 남양주시 예술동아리 경연대회 사업자 선정 불공정성 코로나19 방역지침 위반 사항 공유재산 매입 특혜 의혹 건축허가(변경) 적정성 기타 언론보도, 현장제보 사항 등이다.

 

이들 조사 대상은 언론에 보도된 각종 특혜 의혹 사업과 함께 제보, 주민 감사를 통해 조사가 청구된 것들이다.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의혹의 경우개발사업 2구역 민간사업자 공모 심사 과정에서 남양주도시공사사장 개입 정황이 의심된다고 언론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도는 주요사업 의사결정 과정상 직위를 이용해 부당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사업자 선정을 부실하게 해 특정업체에 특혜가 있었는지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위법 행정에 대해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남양주 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 시 나타난 비리 의혹을 조사해 지난 7월 남양주시에 A서기관 등 고위직 2명에 대해 징계조치와 관련자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도록 요구한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