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국도43(의정부~소흘)·47호선(진접~내촌), 31일 '개통'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0/12/29 [10:07]

경기도, 국도43(의정부~소흘)·47호선(진접~내촌), 31일 '개통'

오민석기자 | 입력 : 2020/12/29 [10:07]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동북부 도민들의 숙원사업이자 의정부와 남양주에서 포천을 남북으로 연결하는 국도43호선(의정부~소흘)’국도47호선(진접~내촌)’ 전 구간이 올해 오는 31일자로 개통할 전망이다.

 

29, 도에 따르면 도는 국도 43호선 의정부~소흘 7.49구간은 의정부 시계부터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송우교)까지 연결하는 왕복 6차선 도로로, 20115월 공사를 시작해 31일 준공을 맞게 됐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소흘읍 일원의 소규모 공장 및 공단의 차량으로 인한 교통정체가 대폭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도47호선 진접~내촌 9.04구간은 남양주시 진접읍 장현IC부터 포천시 내촌면 내리(내촌IC)를 연결하는 왕복4~6차로 도로로 20135월 공사를 시작했다. 이중 1구간(장현IC~진벌천교, 3.7)127일 개통했으며, 나머지 2구간(진벌천교~내촌IC, 5.34)1231일 개통할 예정이다.

 

이 구간은 자동차전용도로와 연계돼 출퇴근 시간대 정체해소 및 도로안전이 확보되어 인근 택지지구와 주변 산업단지를 오가는 이용자의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경기 동북부는 구리~포천 고속도로, 국도3호선 국도대체우회도로 등이 준공됐으나, 주요 간선기능을 수행하는 연결도로가 부족해 관련 인프라 조기 확충에 대한 목소리가 지속 제기돼 왔다.

 

이번 국도 43호선(의정부~소홀)47호선(진접~내촌)의 개통으로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에서 포천 각 지역까지 이동하는 시간이 10분 이상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남양주 진접지구와 포천 지역의 만성적인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물류비용 절감, 기업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돼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에 큰 기회가 될 것으로 도는 내다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