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획] 포천시, 외국인 이주노동자를 위한 최소한의 ‘기본권 보장 대책’ 마련 시급

성탄절과 연말연시 앞둔 지난 20일, 캄보디아 여성이주노동자 ‘저체온사망 의혹’ 여전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0/12/31 [15:29]

[기획] 포천시, 외국인 이주노동자를 위한 최소한의 ‘기본권 보장 대책’ 마련 시급

성탄절과 연말연시 앞둔 지난 20일, 캄보디아 여성이주노동자 ‘저체온사망 의혹’ 여전

이건구기자 | 입력 : 2020/12/31 [15:29]

▲ 외국인 이주노동자 A모씨가 머물렀던 비닐하우스 농막숙소. 샌드위치 판넬로 막은 가건물에 검은비닐로 덮어 놓아 난방용 온열기구가 있었다하더라도 영하 18도의 강추위를 버티기란 무리가 있어 보인다.(사진=이건구기자)

 

경기 포천시 일동면의 한 농가에서 지난 20일 오후 4시 50분께, 캄보디아 이주노동자인 A모(여, 30세)씨가 숙소로 사용하고 있던 비닐하우스 농막에서 싸늘한 죽음으로 발견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포천이주노동자센터(평안교회 부설) 김달성 목사는 31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경찰이 의뢰한 국과수 부검결과 A씨의 주요 사망원인이 간경화에 의한 부정맥 합병증이라고 밝혀졌다지만, 현장에서 함께 생활하던 외국인 동료들은 A씨가 평소 건강했었다고 증언하고 있다”며 부검결과에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A씨가 사망한 지난 20일 포천 일동지역의 기온이 영하 18도 이하로 떨어졌었고 숙소로 사용되던 비닐하우스농막에는 지난 18일부터 전기공급이 끊어져 A씨와 동료들은 차가운 냉기 속에 이불 한 채에 의존해 잠을 자야하는 최악의 상황이었다”는 외국인 근로자들의 말을 빌려 동사(저체온사)를 주장했다.

 

특히 김 목사는 “이날 A씨를 제외한 다른 동료들은 영하의 강추위를 버티지 못하고 다른 외국인 지인들 숙소로 피신해 머물렀지만 귀국을 불과 20여일 남겨뒀던 A씨만이 홀로 남아 결국 안타까운 죽음을 맞았다”며 비인도적인 농장주의 처벌과 이주노동자들의 처우개선을 요구했다.

 

또한 “시와 시의회에 공식적인 입장을 전달하진 못했지만 지역구 시의원 및 시 관계자들과 만남의 자리가 생길 때마다 외국인이주노동자 등 소외계층을 위한 쉼터나 상담전화 개설을 수없이 요구했지만 아무런 관심을 가져주지 않았기에 결국 이 같은 참담한 사태가 벌어졌다“며 적폐대상인 탁상행정을 꼬집었다.

 

김 목사에 따르면 포천시에는 시 인구10%에 해당하는 약 1만5000여명의 외국인 이주노동자가 거주하며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크지만, 실제 대부분의 노동현장에서는 A씨처럼 제대로 된 숙소마저 마련하지 못하는 등의 인간으로서의 기본권조차 보장 받지 못하는 최악의 근로환경에 놓여있는 실정이다.

 

전국 대부분의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은 교회나 성당, 사찰 등 종교시설에서 부설로 운영하는 복지시설의 도움을 받고 있어, 정부와 지자체의 다양한 복지혜택을 받고 있는 다문화와 달리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이유이다.

 

시 관계자도, 관내에서 발생한 외국인근로자 A모씨의 사망과 관련해 매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며 시와 정부 차원의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을 위한 컨트롤타워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을 표시하고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대안을 만들어 보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한편 포천시 관내에는 외국인노동자들을 위한 복지시설이 평강교회에서 운영하는 ‘포천이주노동자센터’와 성공회가 운영하는 ‘포천 나눔의 집’ 천주교에서 운영하는 ‘가산이주노동자센터’ 3곳뿐으로 이 곳 종교시설에서 재정과 상담 등을 모두 부담하고 있다.

 

최근 연말연시를 맞은 정부와 지자체는 각종 복지정책을 쏟아 내며 복지강국임을 홍보하고 있지만 글로벌시대에서 대한민국 경제활동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하고 있는 외국인이주노동자들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는 복지시설은 전국 어느 곳에서도 없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최소한의 기본권 보호를 위한 정부 차원의 이주노동자센터 설립 여부에 지역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