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농촌 미세먼지 저감, 분쇄물 자연퇴비 활용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농촌지역 불법소각 예방을 위한 ‘농업잔재물 파쇄기’운영 10개 시·군 지원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09:58]

경기도, 농촌 미세먼지 저감, 분쇄물 자연퇴비 활용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농촌지역 불법소각 예방을 위한 ‘농업잔재물 파쇄기’운영 10개 시·군 지원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1/07 [09:58]

▲ 경기도청.


경기도가 미세먼지 특별관리기간인 올 3월 말까지 농촌지역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한 농업잔재물 파쇄기(이하 파쇄기)’ 운영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농업잔재물은 농업 생산에서 농작물 이외에 부차적으로 발생되는 생산물로, 과수잔가지, 고춧대, 깻단 옥수숫대, 보리짚 등이 있으며 주로 불법 소각됨으로써 농촌 미세먼지의 주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파쇄기는 농업잔재물을 잘게 분쇄해주는 기계로, 잔재물을 태울 때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막을 수 있고, 분쇄물로 자연 퇴비도 만들 수 있어 일거양득의 효과가 기대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이 발표한 국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2017)’에 따르면, 경기도 내 농업잔재물 소각으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PM2.5)량은 연간 약 910톤이다. 대형버스에서 배출되는 연간 배출량(937)과 유사한 양이며, 제조업 분야의 연간 배출량(761)보다도 훨씬 많은 양이다.

 

그간 미세먼지 대책이 노후 차량이나 사업장 관리 위주였다면, 이번 사업은 서울·인천보다 도농 복합지역이 많은 경기도만의 지역특성을 고려한 정책으로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 집중 추진된다.

 

지원 사업은 114300만원의 예산이 투입돼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기간(’20.12~’21.3) 양평, 양주, 동두천 등 10개 시군에 우선 집중된다. 도는 이 기간 동안 농업잔재물 파쇄기를 임대하고 처리인력 38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지원내용은 파쇄기 임대비 지원 잔가지 등 파쇄기 운영비 지원 파쇄 작업인력 인건비 지원 등이다. 마을 및 작목반 단위로 농기계 임대사업소 등으로 부터 대여 받아 파쇄 작업할 수 있으며, 노인이나 여성들의 경우 시·군에서 고용한 전문 인력이 현장에서 대행할 수 있다.

 

김영호 도 농업정책과장은 농업잔재물 파쇄기 지원사업은 농촌의 미세먼지 저감과 산불 방지, 고품질 퇴비 확보 등 많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면 단위로 노천소각금지 홍보 캠페인도 함께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쇄기지원은 올 3월 말까지 운영하며, 10개 시·군 외 파쇄 지원을 원하는 농업인은 120일까지 시·군 수요조사 때 신청해야 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군 환경부서 및 농정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도는 경기도 내 21개 시·군에 농업 잔재물 파쇄기 105대와 작업인력 70명을 지원해 과수 가지치기 잔가지, 옥수수, , 고추 등 농업 잔재물 2230톤을 처리한 바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