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백현종 의원, '구리 테크노밸리 사업 재개 촉구'

5분 발언..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4:35]

경기도의회 백현종 의원, '구리 테크노밸리 사업 재개 촉구'

5분 발언..

오종환기자 | 입력 : 2021/06/08 [14:35]

▲ 경기도의회 백현종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백현종 의원(구리1)8일 제352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지사의 공약 중 폐기됐던 구리남양주 테크노벨리 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질타하고, 구리지역의 테크노밸리 사업이 다시 재개될 수 있도록 도 차원에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백 의원은 5분 자유발언에서 “‘구리지역의 테크노밸리사업은 지역주민의 동의과정 없이 구리시에서 사업을 철회했다는 이유만으로, 도지사의 공약에서 폐기되고 철회된 사업으로, 이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지적하고자 한다, 테크노밸리 사업의 사업성 분석결과와 지방재정 중앙 투자심사과정에서 나타난 집행부의 안일한 대처에 대해 지적했다.

 

먼저 백 의원은 경기북부 지역에 2차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계획됐던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비용대비 편익분석값(B/C)0.28(사회적 할인율 5.5% 적용)로 발표되며, 비경제적이라고 평가됐다라며 그러나, 해당 조사 전 경기도 주택도시공사에서 발주했던 용역보고서에는 B/C값이 1.139로 경제적 타당성이 있다라고 조사돼, 둘의 차이가 극명하게 나타나는 문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관마다 오차범위 내에서는 결과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으나, 동일 사업에 동일 목적성을 가진 타당성 조사가 몇 배이상 차이나는 점은 앞으로 신규 사업에 대한 용역기관 마다의 타당성 조사를 신뢰할 수 있는 가라는 의심 역시 지울 수 없다본 의원은 이 의심에 대해 이재명 지사와 집행부에서 조사해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제334회 임시회의 테크노밸리조성을위한운영지원특별위원회 제3차 회의 당시, 도시주택실장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용역보고서 작성 과정에서의 문제점과 리스크를 인지했다이에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던 집행부는 사업 성공을 위한 조치를 하지 않은 채 수동적 행정만 펼쳐왔다고 생각한다고 질타했다.

 

이어 최근 구리지역 테크노밸리 사업부지에 한국판 뉴딜사업인 이커머스(E-COMERCE) 물류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 발표됐으나, 개발정보를 사전에 취득한 구리시 공무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수사로 인해 시작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지역주민들의 숙원사업은 물거품되고, 새로 발표된 사업조차 투기 의혹이 일어나 시민들은 허탈감을 느낄 수 밖에 없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처음부터 경기연구원과 경기주택공사에서 작성한 보고서를 면밀하게 검토했다면, 이 사업에 대한 이 지사의 공약 폐기 역시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공약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다해주기를 희망하며, 구리지역 테크노사업이 부활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