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 '견주 갑질 가짜뉴스'.. 관련 강력 대응 밝혀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6:05]

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 '견주 갑질 가짜뉴스'.. 관련 강력 대응 밝혀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6/08 [16:05]

▲ 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 가짜뉴스 규탄 현수막(사진제공=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


경기 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이대호)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개들 앞 불려가 고개숙인 80대 할머니입마개 요청이 죄기사로 인해 촉발된 각종 민원과 항의에 대해 재차 진의를 밝히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은 최초 기사에 대해 양주시와 노인담당기관이 견주와 언쟁이 있었던 80대 노인을 공원으로 데려가 견주에게 사과하게 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과 무관하며 해당 어르신은 견주를 만난 적도 없고 사과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또한 시는 견주의 민원을 접수받고 위탁기관에 확인을 위해 민원 내용을 전달한 사실은 있으나 기사 내용에 따르면 해당 어르신을 공원벤치로 끌고가 마치 강제로 사과시킨 것으로 호도하고 있어 명확한 사실과 근거에 입각하지 않은 추측성 보도로 24만 시민과 공직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는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해당 언론에 최초 보도기사에 대한 정정보도를 요청했지만 이를 무시한 채 지속적인 후속보도로 시와 어르신 간의 갑을관계 프레임을 씌워 물타기하는 저급한 술수를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번 사안은 양심 잃은 펜대를 남용해 시 공직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시 이미지를 실추시킨 일부 언론의 방종과 부실한 사건취재로 시가 전 국민들로 하여금 주먹구구식 무능 행정, 독선적 시정운영을 하고 있는 것처럼 포장돼 전 공무원들의 명예와 자긍심이 훼손됨은 물론 사기를 저하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현재 담당직원은 극심한 스트레스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입원 중에 있으며 관계부서는 끊임없이 빗발치는 항의전화로 업무가 마비된 상태라며 관계직원에 대한 명예훼손성 댓글 등을 다는 악플과 가짜뉴스에 대해 법적대응 등 공무원 근로자의 기본권을 보호하고 실추된 명예회복을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