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획] 고양시 하천, ‘푸르게 더 푸르게’ 사람과 자연 공존 ‘생태하천도시’

하수도 정비 단계적 추진, 공공수역 수질 개선에 ‘집중’
‘물길’ 살리는 시민들의 ‘손길’, 건강한 하천 만드는 전국 최초 ‘고양하천네트워크’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7/07 [11:44]

[기획] 고양시 하천, ‘푸르게 더 푸르게’ 사람과 자연 공존 ‘생태하천도시’

하수도 정비 단계적 추진, 공공수역 수질 개선에 ‘집중’
‘물길’ 살리는 시민들의 ‘손길’, 건강한 하천 만드는 전국 최초 ‘고양하천네트워크’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7/07 [11:44]

▲ 고양시 생태하천지도.(사진=고양시청)


경기 고양시의 하천은 모두 71개다. 국가하천 한강, 그리고 18개의 지방하천과 52개의 소하천이 실핏줄처럼 연결돼 있다. 하천은 구조와 위치를 기준으로 공릉천, 창릉천, 도촌·대장천, 장월평천 등 4개 수계로 나뉜다.

 

시는 맑고 깨끗한 물 관리를 위해 친환경 기반을 구축하고 있으며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하천 살리기에 동참하고 있다. 총 200Km에 달하는 고양의 물길은 오늘도 생태 하천을 향해 흐르고 있다.

 

하수도 정비 단계적 추진.. 공공수역 수질 개선에 ‘집중’

 

고양시에는 일산·벽제·원능·삼송 등 4개 수질복원센터(공공하수처리시설)가 있다. 특히 일산수질복원센터는 전체 하수량의 약 60%를 처리하고 있으며 향후 들어설 일산테크노밸리 등에 대비해 하수도 시설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하수관로를 정비하기 위해 환경부와 재원 협의를 거쳐 연차별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20년부터 시작해 내년 상반기까지 노후 하수관로 39.8Km에 대한 교체, 보수가 이뤄진다.

 

하수 미처리 지역에는 하수관로를 신설한다. 지난 3월 ‘화전·대덕 하수관로 정비사업’이 첫 삽을 떴으며‘덕이 하수관로 정비사업’은 이달 준공 예정이다. ‘흥도 하수관로 정비사업’은 오는 9월, ‘벽제3처리분구 하수관로 정비사업’은 12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시 관계자는 “하수관로 정비는 공중위생 향상은 물론 공공수역 수질 개선에 크게 기여한다”며 “지역 주민이 신뢰할 수 있는 하수 행정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체계적인 하수 관리를 위해 지난달 스마트 하수도 시스템을 도입했다. 맨홀 2곳에 스마트 하수도 모니터링 시스템을 부착했으며 향후 확대 설치해 하수 역류 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또한 하수 수위에 따라 유입량 자동 조절이 가능한 스마트 하수 제어 시스템도 하반기에 시범 구축한다.

 

또한 하수도 불편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하수도 긴급출동 24시’를 운영하고 있다. 긴급 출동반은 32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하수 막힘과 역류, 파손, 악취 등의 문제를 해결한다.

 

▲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생태하천도시' 고양시 하천.(사진=고양시청)


시민이 함께 만들고 누리다.. 맑고 깨끗한 도심 속 생태 하천

 

고양시는 전국 최초로 고양하천네트워크를 구성해 생태하천 보전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73개 단체, 1만8218명의 하천 지킴이들은 자율적으로 활동 중이다. 관내 하천을 순회하며 외래 식물 제거, 꽃길 조성, 생태교육 등을 함께한다.

 

또한 신중년 사회공헌활동 일자리 사업으로 현재 21명이 하천 정비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시는 하천 생태계도 살리고 더불어 공공 일자리도 늘리고 있다.

 

지난해 고양시 하천에 대한 소개와 문화·역사 정보를 담은 생태하천지도가 완성됐다. 지난 2013년부터 고양하천네트워크가 지도를 만들기 시작했으며 장진천·문봉천 수계 편을 추가해 관내 하천 전 구간의 지도 제작을 마무리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생태하천지도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고양시청과 각 구청, 32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수질 정화, 악취 제거에 효과적인 EM(유용 미생물) 배양액을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 또한 관내 하천, 인공 수로 등에 설치된 하천용 EM 전용 공급 시설 27개소에서는 EM 배양액을 주 1회 투입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EM 배양센터에 자동화 시설을 갖췄으며 올해 목표 공급량은 2040톤에 달한다.

 

한편 도심 속 하천은 친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지난해 창릉천에는 솔내음 누리길이 조성됐다. ‘2020년 경기도 청정계곡 복원 생활SOC 공모사업’에 선정돼 창릉천 내 불법 시설물을 정비했으며 약 2.8Km의 누리길과 함께 휴게 공간, 공공 화장실 등이 생겼다.

 

또한 벽제천에도 4Km 구간에 제방을 보축했으며 곳곳에 나무를 심고, 데크 쉼터와 벤치를 마련해 푸른 숲길을 조성했다. 아울러 올해 안으로 벽제천에 산책로, 징검다리, 자전거도로 등의 친수 공간을 더할 계획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의정부시 김동근 시장, 임태희 교육감 만나 “고등학교 신설·대체·이전” 협의
  • 썸네일
  • 썸네일없음
  • 썸네일없음
광고
광고